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인혜 교수, 딸 입시 위해 대학건물 유용의혹
기사입력: 2011/02/21 [14:30]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제자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 김인혜(49·여) 교수가 딸 입시를 위해 대학 건물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서울대 음대 졸업생 등에 따르면 김 교수는 2006년 1월 중순 딸의 성악과 실기시험을 앞두고 시험장소인 서울대 문화관 중강당을 통째로 빌려 딸의 연습실로 사용했다.
김 교수는 당시 조교에게 "딸을 미리 연습시켜야 하니 중강당을 미리 빌려놓으라"며 "빌릴 때에는 클래스 수업(지도학생 수업)을 한다고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교수의 딸은 그 해 서울대 성악과에 입학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서울대는 중강당을 개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어 김 교수가 딸의 입시를 위해 규정을 어겼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서울대는 이날 중 김 교수측으로부터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답변서를 제출받은 뒤 징계위원회 회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김 교수측이 답변 자료를 제출하면 이를 포함해 관련 자료를 검토한 뒤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뉴시스
 
 
 
편집국 기자 편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