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꼼치 자원 회복 팔 걷어
수과원, 겨울별미 어획 격감
기사입력: 2011/02/20 [19:25]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겨울철이면 애주가들의 속을 달래주는 겨울철 별미 꼼치(물메기)탕. ‘호랑이 없는 골짜기에 토끼가 왕’이라는 속담이 있듯 명태와 대구의 어획량이 줄어들자 어느덧 우리네 식탁에는 겨울철 해장국으로 꼼치탕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수산자원이 나날이 감소하다 보니 전혀 생선 같지도 않던 꼼치가 귀한 대접을 받아 왔지만, 이마저도 자원이 줄어들자 국립수산과학원이 자원회복사업에 발 벗고 나섰다.
 수산과학원 남동해수산연구소 남해양식연구센터는 지난 1월부터 꼼치(물메기) 자원 회복을 위해 버려지는 곰치의 수정란 14억 마리를 수집해 가두리 양식장에서 부화시켜 10억 마리를 방류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통발과 자망어구 등에 부착되는 꼼치 알은 지금까지 식용으로 소량 이용되기도 했으나, 대부분 버려져서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었다.
 꼼치과 어류 중에는 보통 3종이 식용으로 이용되고 있다. 남해와 서해, 동해 포항까지 서식하는 종은 꼼치, 동해에 서식하는 종은 미거지(울진 이북에 서식), 물메기임 등이다.
 꼼치와 물메기는 지역에 따라 혼용돼 불리고 있다. 서해안과 남해안(인천, 여수, 남해, 통영)에서는 물메기로, 마산과 진해에서는 물미거지 또는 미거지로, 충남에서는 바다미꾸리로, 월남과 동해에서는 물메기를 꼼치, 물곰으로 혼용돼 불리고 있다.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전병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