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 뮤직페스티벌 개최…한여름 남강을 얼렸다
기사입력: 2022/08/08 [18:1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2022 진주 수상 뮤직페스티벌    

 

되찾은 일상, 3년만에 대면으로 개최된 뮤직페스티벌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남강에서 이색적인 경험 호평

 

뜨거운 태양, 숨막히는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보낸 진주 뮤직페스티벌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망경동 남강둔치 일원에서 시민들의 높은 괌심속에 진행됐다.


이번 페스티벌은 진주시가 후원하고 ㈜KNN이 주최·주관하는 행사로 진주시의 자랑인 아름다운 남강과 촉석루를 배경으로 수상에서 펼쳐지는 진주시의 대표 여름축제다.


프로그램 또한 여름철에 특화된 수상무대공연과 분수&물총 페스티벌 등의 부대행사로 구성돼 무더위에 지친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시원한 여름을 선사했다.


본행사인 수상무대공연은 첫째 날인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관내 대학동아리팀의 공연인 드림콘서트과 오유진, 박창근, 노라조의 초청가수 공연으로 펼쳐졌고, 둘째 날인 6일 오후 7시부터는 하이엘, 탄, 김동현, 비오, YB(윤도현밴드) 등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한여름 밤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특히 마지막 날인 7일 오후 6시부터는 첫날과 마찬가지로 관내 대학동아리팀이 무대에 올라 열정과 끼를 뽐냈고 이어서 한봄, 싸이버거, 이솔로몬, 데이브레이크가 총출동해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축제기간 중 행사장 주변인 망경동 중앙광장 일원에서 분수&물총 페스티벌이 열려 행사장을 찾은 가족들이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수 있었다. 이와 더불어 행사장 내에 쿨푸드존 및 쿨비어존을 구비해 방문객들이 무더운 여름밤에 펼쳐지는 수상무대공연을 더 즐겁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한여름 무더위를 식히기 위해 축제장을 찾은 시민 조모 씨는 “평소 즐겨 걷던 남강변에서 이색적인 여름축제가 개최돼 기쁘다”며, “아이들과 물총싸움 후수상무대공연까지 볼 수 있어 더욱 알찬 하루가 됐다”고 말했다. 부산에서 진주를 찾은 김모 씨는 “남강과 진주성의 매력에 흠뻑 빠진 잊지 못할 여름밤이었다”고 엄지를 치켜세우기도 했다.


조규일 시장은 “올해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된 진주 뮤직페스티벌이 앞으로는 국내 최고의 음악축제를 넘어 미디어 요소를 가미한 청소년 맞춤형 복합문화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