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밀양스마트버스정류장, 도심 속 폭염 피난처로 인기
무더위 속 시민에 시원한 쉼터 제공
기사입력: 2022/07/06 [18:08]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밀양시가 운영 중인 스마트버스정류장이 여름철 무더위 속에서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시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관내 7곳에 스마트버스정류장을 설치해 올해 4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냉·난방 기능은 물론 공기청정 기능, 버스정보 및 와이파이 등 각종 편의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밀양은 낮기온이 연일 33도가 넘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여름철 시원한 무더위쉼터로써의 기능을 겸하는 스마트버스정류장이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훌륭한 피난처가 되고 있다.


정류장을 이용하는 한 어르신은 “지나가다 너무 더워서 들어왔는데 이제야 살 것 같다”며 “이러한 시원한 쉼터가 있어서 너무 좋다. 앞으로도 이러한 복합쉼터가 밀양에 더 많아지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김상우 밀양시 공보전산담당관은 “스마트시티 혁신기술 발굴 공모사업과 스마트시티 활성화 사업을 통한 국도비 확보로 스마트버스정류장을 하반기에도 10곳 정도 설치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더욱더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계원 기자 이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