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시, 폭염대비 스마트그늘막 설치
스마트그늘막 10곳, 고정형 그늘막 250곳 설치·운영
기사입력: 2022/07/06 [18:04]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창원특례시가 올해 처음으로 폭염에 대비해 스마트그늘막을 시범 설치했다.


이번 스마트그늘막은 장마 후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창원종합버스터미널 앞 사거리 등 10곳을 선정해 설치했다.


설치된 스마트그늘막은 사물인터넷(loT)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 날씨에 따라 스스로 펴고 접기 때문에 별도의 인력이 필요하지 않고 갑작스러운 기상 상황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주간에는 그늘이 넓게 형성돼 잠시나마 땡볕을 피할 수 있고, 야간에는 그늘막에 부착된 LED 조명으로 보행자와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보안등 역할을 해 시민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기존 설치·운영 중인 고정형그늘막 250개소와 이번에 시범 설치한 스마트그늘막 10개소를 더해서 간선도로변 횡단보도 등에 260개소의 그늘막을 설치·운영 중이며, 폭염특보기간(5월 20일~9월 30일) 중 시민의 요구를 받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그늘막으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영조물 배상공제 보험에 가입하고, 관리담당자를 지정해 정상작동 여부와 기타 특이사항을 꾸준히 점검할 계획이다.


조일암 안전건설교통국장은 “매년 심해지는 폭염에 대비해 설치한 스마트그늘막이 도심 속 작은 폭염 쉼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AI, 사물인터넷(loT) 등 혁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편의를 높이는 행정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