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도, 폭염에 따른 인명피해 예방 총력 대응
기사입력: 2022/07/06 [16:07]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박완수 도지사, 취약계층 건강, 안전을 위한 폭염대책 마련 주문

무더위 지속에 따른 폭염 대비 현장 예찰활동 및 계도·점검 강화

 

경남도는 폭염에 따른 인명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자 특별 현장예찰 및 홍보활동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도는 지난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 기간을 운영하고 야외노동자, 농축수산 분야 등 맞춤형 폭염에 대비해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행복SMS 알림서비스 시범 실시 ▶폭염대비 무더위쉼터 운영 ▶이·통장, 자율방재단 등을 통한 안부 확인 등을 시행 중에 있다.

 

지난 6월 30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첫 폭염특보가 발효된 이후 5일 기준 경남에는 양산, 밀양, 창녕, 합천 등 4개 시군에 폭염경보가, 나머지 12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특히 지난 1일에는 도내의 한 농산물 공판장에서 작업을 하던 40대 남성이 온열질환으로 사망하는 첫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도는 4일부터 전 시군을 대상으로 폭염 예방을 홍보하고, 예찰활동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야외노동자와 관리자를 대상으로 온열질환을 예방하고자 ‘물, 그늘, 휴식’의 3대 기본 수칙을 홍보하고, 폭염에 대비한 안전작업요령 교육을 실시한다.

 

민간사업장은 산업안전보건공단과 협업해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조치가 이행될 수 있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한다.

 

도는 6일 폭염대응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지역자율방재단 등 재난도우미와 함께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 등 취약계층의 시설 관리를 점검해 폭염피해 예방에 주력하기로 했다.

 

하루 전인 지난 5일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김해에 위치한 도로건설 현장과 무더위쉼터를 찾아 폭염에 따른 현장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야외노동자 및 폭염 취약계층인 고령층에 대한 폭염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이날 점검에서 박완수 도지사는 “올 여름 폭염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관계부서와 시군에서는 도민 건강과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고, 특히 폭염에 취약계층이 소외되지 않도록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