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창녕군, 과수 돌발해충 사전방제 추진
24일∼31일, 공동 방제기간 지정
기사입력: 2022/05/16 [18:27]
추봉엽 기자 추봉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군 관계자가 사과 과원을 예찰하고 있다. 

 


창녕군은 최근 과수원과 산림지에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과수 돌발해충의 확산 방지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전 방제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5월 24일부터 31일까지를 공동 방제기간으로, 5월 30일을 공동 방제의 날로 지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4월에는 단감, 사과 재배 전 농가에 적용약제를 무상으로 공급한바 있다.


미국선녀벌레 등 과수 돌발해충은 5월 알에서 부화해 10월까지 활동하며 나무수액을 흡착해 가지를 고사시키거나 분비물로 과일이나 잎에 그을음병 피해를 준다.


이동성이 낮은 약충기(5월 중순~6월 초순)에 적용약제를 살포해 농경지와 주변지역을 동시에 공동 방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경남의 돌발해충 월동란 부화시기는 5월 17일부터 21일까지로 평년 대비 1~2일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동방제의 날에 맞춰 동시 방제가 될 수 있도록 농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추봉엽 기자 추봉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