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상반기 불법폐기물 취약사업장 합동 점검 나선다
경남도, 폐기물 수집·운반업, 폐기물 재활용업 등 130개소 대상
기사입력: 2022/05/16 [16:41]
김양수 기자 김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불법폐기물 취약사업장 합동점검   


경남도는 최근 불법폐기물로 인한 사회·환경적 피해가 심각함에 따라 이달 17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폐기물 수집·운반, 재활용업 등 사업장폐기물처리업체 130개소를 대상으로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 11월 수립한 ‘임대 창고 등 폐기물 불법방치 예방 및 관리대책’의 추진계획에 따라 낙동강유역환경청, 시·군, 환경공단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폐기물 부적정 처리 의심업체, 상습민원 유발업체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해 폐기물의 방치 행위 등 부적정 처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폐기물 적정 보관 및 처리, 허가기준 준수, 방치폐기물처리 이행보증 가입 및 갱신, 폐기물 처리시설 정상 가동 여부 등에 관한 사항으로 점검 결과 위반행위가 적발될 경우, 고발 및 행정처분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이행실태 확인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현행법상 임대 사업장이나 토지에 폐기물 불법 투기 및 방치되는 경우, 소유자에게 처리책임이 부여됨에 따라, 공인중개사를 통해 임대자에게 폐기물 투기 사례를 안내해 불법폐기물 발생을 사전예방할 계획이다.

 

조용정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불법 투기 폐기물에 대한 지역주민의 민원 제기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만큼 폐기물을 적정하게 처리하지 않은 업체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해 도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깨끗한 경남 이미지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양수 기자 김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