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KAI, 국산완제기 NATO와 EU 신시장 개척 나선다
가성비 높고 검증된 FA-50, 슬로바키아·폴란드 등 집중 공략
기사입력: 2022/05/15 [18:02]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KAI 홍보관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의 동유럽 시장 진출이 가속되고 있다.

 

KAI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국제방산전시회(IDEB 2022)에 참가, 슬로바키아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후보 기종으로 FA-50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슬로바키아 국방당국은 FA-50에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슬로바키아 방산협회와도 양국간 산업협력 준비 현황을 논의했다.


KAI는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를 전시하고, 슬로바키아를 포함하여 폴란드·체코·헝가리·오스트리아·크로아티아·핀란드 등 노후 전투기 대체가 필요한 잠재 수출국과 면담을 진행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FA-50 공동마케팅 파트너인 록히드마틴을 만나 NATO와 EU는 물론 동유럽 시장 특성과 동향 정보를 교류하며 수출 확대를 위한 전략을 공유하기로 했다.


IDEB 전시회는 2006년 시작 이후 격년으로 개최되며, 세계 70여 개의 국방과학기술 기업이 참여한 금번 전시회에 KAI는 첫 참가다.


최근 신냉전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국방비 증액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어 KAI도 FA-50의 동유럽 신시장 개척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한국 공군도 이와 관련, 지난 4일 국회에서 김병주/신원식 의원이 주최한 ‘공군전력 발전 방향 세미나’에서 노후 전투기 대체를 위한 방안으로 FA-50 성능개량 및 20대 추가 확보 필요성을 제기했다.


FA-50 성능개량 항목은 항공전자·비행제어 성능개량, 조종실 성능개선, 임무반경 확대, 생존성과 안정성, 무장 능력 확대 등으로 알려졌다.


FA-50 수출 경쟁력은 성능개량을 통해 한 층 더 높아질 수 있고, 궁극적으로 수출 산업화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KAI 수출혁신센터장 이봉근 상무는 “FA-50 성능개량 시 노후 전투기 대체와 한국 공군의 전력 증강은 물론 경공격기 시장에서의 압도적 우위 선점이 가능해 수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