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
기사입력: 2022/01/20 [14:23]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PCR결과를 살펴보고 있는 경남보건환경연구원 소속 연구원


경남보건환경연구원, ‘영·유아 RSV 감염병’ 주의 당부

“코로나 유행 중이어서 각별한 주의와 위생 관리 필요”

 

영·유아를 중심으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Respiratory syncytial virus) 감염증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보건환경연구원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집단발생 예방을 위해 호흡기 감염병 예방·관리에 주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20일 연구원에 따르면, 질병관리청과 함께 연중 실시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표본 감시사업(KINRESS)’을 통해 협력의료기관에서 의뢰된 호흡기 환자 검체의 병원체를 모니터링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5주차에 6세 이하 영·유아의 표본 검체 총 9건에서 2건(18%)의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유전자를 검출했고, 1월 3주 동안 68%(31건 중 21건)의 검출률을 확인했다.

 

RSV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거의 모든 소아가 만 3세 이전에 적어도 한 번 이상 감염될 수 있는 흔한 감염증이다. 하지만 만 1세 미만 단일 사망원인으로 말라리아(12%)에 이어 2위(7%)를 차지할 정도로 주로 6세 이하의 영·유아에서 가장 중요한 호흡기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돼 집단 감염에 주의해야 하며, 특히 평균 기온이 낮고, 습도가 낮을수록 감염 위험이 더 높아지므로 영·유아가 있는 가정은 특히 겨울철을 조심해야 한다.

 

김제동 감염병연구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가운데 RSV감염증이 확산되고 있어, 면역력이 아직 완전하지 않은 영·유아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성인도 개인위생관리에 신경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