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흉기들고 경찰 위협한 50대 남성 실탄 쏴 ‘제압’
빌려준 돈 받지 못해 앙심 공장 무단침입 경찰 위협
기사입력: 2021/12/01 [18:00]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해에서 흉기를 들고 공장에 무단침입해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던 50대 남성 A씨가 경찰이 쏜 실탄을 맞고 붙잡혔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흉기로 위협하던 A씨에 대응해 테이저건, 공포탄으로 저지를 시도했지만 계속해서 저항하자 실탄을 사용해 제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서부경찰은 1일 무단으로 공장에 침입한 뒤 출동한 경찰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 A씨를 특수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51분께 김해시 주촌면 덕암리의 한 공장 정문으로 들어와 사무실 1층의 잠금장치를 훼손하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목격한 공장 임직원 B씨가 경찰에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 2명이 공장 앞에서 차량에 탑승한 A씨를 검문하자 그는 차에서 내려 경찰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A 씨는 당시 흉기 3점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흉기를 들고 경찰과 대치하던 A씨는 공장 진입을 시도했고, 이에 경찰은 테이저건 1발을 발사했지만 겉옷이 두꺼워 효과가 없었다. A씨는 더욱 흥분해 사무실 1층 출입문 유리를 깨고 공장 내부로 집입해 공장 직원이 있는 2층 사무실로 향했다.


뒤쫓던 경찰이 체포하려 하자 A씨는 흉기를 들고 경찰에 돌진했으며, 경찰은 공포탄 1발을 쏜 뒤 실탄을 발사했다.


A씨는 우측 허벅지에 실탄 1발을 맞고 총상을 입은 후에도 끝까지 저항했지만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A씨는 현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경찰은 A씨가 공장 관계자에게 빌려준 돈을 받지 못한 것에 앙심을 품고 공장 관계자를 위협하기 위해 공장에 침입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