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이웃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이웃
나무박사 김철응 원장, 하동 꿈나무에 7년째 희망백신 선물
장학기금 500만 원 기탁…2014년 이후 3500만 원 출연
기사입력: 2021/12/01 [17:57]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나무박사’ 김철응 ㈜월송나무병원 원장이 하동군에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 


알프스 하동에 7년째 변함없이 거액의 장학기금을 기탁하며 하동 미래 100년의 주역들에게 희망을 담아 큰 꿈을 선물하는 기업가가 있어 지역사회에서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나무소독·병해충방제 등 임업관련 서비스업체를 운영하는 ‘나무박사’ 김철응 ㈜월송나무병원 원장이다.


(재)하동군장학재단은 김철응 원장이 지난달 30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미래 인재 육성에 써달라며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나무박사’ 김철응 원장의 하동사랑은 남다르다. 김철응 원장은 하동과 아무런 인연이 없음에도 2014년 500만 원을 시작으로 7년째 매년 500만 원씩 지금까지 3500만 원의 장학기금을 출연해 ‘명예의 전당’ 실버아너클럽(3000만 원 이상 기부)에 12번째로 가입했다.


김철응 원장은 “2014년 윤상기 군수의 아이사랑 인재육성 철학에 반해 장학기금을 기탁하는 계기가 돼 지금까지 7년째 출연하고 있다”며 “작으나마 하동의 청소년들에게 희망의 백신이 돼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양호 이사장은 “7년째 알프스 하동의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선물해준 김철응 원장께 감사드리며 기부하신 고귀한 의미와 숭고한 뜻을 잘 헤아려 희망을 키우고 꿈을 이루는데 넉넉하게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철응 원장은 충북대학교 농생물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저서로는 나무 주치의가 들려주는 ‘나무의사 나무 치료를 말하다’ 등이 있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