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황재은 경남도의원 “도내 청소년 도박예방 교육 확대 필요”
기사입력: 2021/12/01 [15:37]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황재은 경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지난달 30일 2022년도 도교육비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서 현재 경남 청소년의 도박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중·고등학생 위주로 실시되고 있는 실태조사와 예방교육을 초등학생을 비롯해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확대 실시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황재은 의원은 “최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실시한 ‘2020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경남 청소년의 도박문제 위험집단군 비율이 3.9%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실태조사 대상에 있어서도 중·고생에 국한돼 있어 조사대상을 초등학생까지로 확대하고 고위험군 학생에 대해서는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적인 예산편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주도교육청이 지난 2019년부터 제주 도내 초등학생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도박중독 문제에 적극 개입해 도박문제 인식개선사업을 추진한 사례를 들며, “경남도교육청 또한 학생들의 도박 예방을 위해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뒷받침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재은 의원은 “최근 학생들이 도박을 단순히 게임으로 인식해 문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어 초등 저학년 때부터 도박의 위험성에 노출되고 있다”면서 “도박 중독 예방교육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초등생을 비롯한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범위를 확대하고 예방교육을 위한 적극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며,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