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2021 KBO 골든글러브 후보 84명 발표…10일 시상식
삼성 후보 12명으로 최다
기사입력: 2021/12/01 [15:20]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2021 골든글러브 앰블럼(KBO 제공/뉴스1)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일 ‘2021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골든글러브 후보는 총 84명으로, 포지션 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 만이 최종 수상의 영예를 누릴 수 있다.

 

투수 부문 후보는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고영표, 김재윤(이상 KT), 아리엘 미란다, 최원준(이상 두산), 데이비드 뷰캐넌, 원태인, 백정현, 오승환(이상 삼성), 케이시 켈리, 앤드류 수아레즈, 고우석(이상 LG), 에릭 요키시(키움), 윌머 폰트(SSG), 드류 루친스키, 신민혁(이상 NC), 댄 스트레일리, 박세웅, 앤더슨 프랑코, 김원중(이상 롯데), 임기영, 장현식, 정해영(이상 KIA), 라이언 카펜터, 김민우, 닉 킹험(이상 한화) 등 총 26명의 후보가 선정됐다. 

 

포수 부문은 총 4명으로 KT 장성우, 삼성 강민호, LG 유강남, 한화 최재훈이 이름을 올렸다. 1루수는 KT 강백호, 두산 양석환, 삼성 오재일, 키움 박병호, SSG 제이미 로맥, NC 강진성, 롯데 정훈을 비롯해 총 7명이 선정됐다.

 

2루수 후보로는 삼성 김상수, LG 서건창, 롯데 안치홍, KIA 김선빈, 한화 정은원 등 5명이 등록됐다. 3루수 후보는 8명으로 KT 황재균, 두산 허경민, 삼성 이원석, LG 김민성, SSG 최정, 롯데 한동희, KIA 김태진, 한화 노시환이 후보에 올랐다.

 

유격수 부문은 KT 심우준, LG 오지환, 키움 김혜성, SSG 박성한, 롯데 딕슨 마차도, KIA 박찬호, 한화 하주석 등 7명이 경쟁하고, 지명타자 부문은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삼성 호세 피렐라, SSG 추신수, NC 양의지, 롯데 이대호, KIA 최형우 등 6명이다.

 

좌익수와 중견수, 우익수의 구분 없이 3명이 선정되는 외야수 부문 후보는 배정대, 조용호(이상 KT), 김재환, 박건우, 정수빈, 김인태(이상 두산), 구자욱, 박해민, 김헌곤(이상 삼성), 홍창기(LG), 이용규, 이정후(이상 키움), 최지훈, 한유섬(이상 SSG), 애런 알테어, 나성범(이상 NC), 손아섭, 전준우(이상 롯데), 최원준, 프레스턴 터커(이상 KIA), 장운호(한화) 등 총 21명이다.

 

삼성과 롯데는 각각 유격수와 포수를 제외한 전 포지션에 후보를 배출했다. 삼성은 총 12명이 골든글러브 후보에 올라 최다 인원을 기록했다.

 

2021 KBO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은 오는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에서 공개된다.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