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강석주 통영시장, 욕지모노레일 사고 고개 숙여
기사입력: 2021/11/30 [18:19]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승강장 진입로에서 추락해 파손된 모노레일   

 

모노레일, 추락 전 멈춘 후 승강장 20m여 지점서 가속 이탈 추정
“사고 원인 분석, 부상자 치료 등 수습 지원 최선, 특별안전점검”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난 29일 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욕지모노레일 추락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강 시장은 “사고 원인 분석, 부상자 치료 등 수습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모든 관광시설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8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욕지도 모노레일 사고는 제작사, 사용자, 관리자 책임 등의 총체적 부실이라는 지적이 따르는 가운데 사고원인을 두고도 의견이 분분하다.


모노레일(monorail)은 궤도가 하나뿐인 철도로 정의하며, 통상 견인전동기(traction motor)를 이용해 동력을 전달한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대중교통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모노레일의 설치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건설비용이 많이 들고 미관상으로도 좋지 않다는 지적이다.


우리나라는 언제 부터인가 한국모노레일 회사가 산악용 관광모노레일을 전국의 각 지자체 마다 보급해 운용하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는 자연환경 훼손 등의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다는 지적이다.


통영 욕지모노레일의 설치규모는 경사각도 35도, 주행속도 75m/min, 길이2100m(순환), 정원(40인승, 8인승 5차량)이였다. 모노레일 차량은 인근 거제지역 7000만 원대 보다 3배정도 비싼 가격인 2억을 초과하는 가격대다.


당초에는 욕지도의 특산물 고구마 수송을 위한 농사용 모노레일 설치 계획이 관광용으로 둔갑했다고 뒷말이 많았지만 시는 2019년 10월께 이 사업을 마무리 해 통영관광개발공사(이하 공사)에 운영권을 이관하고 2019년 12월 14일부터 상업운행을 시작했다.


공사 측은 이번 사고에 앞서 지난 7월 29일 모노레일의 변형으로 긴급보수를 했고, 공사 측은 레일의 두께가 4.5톤으로 시공된 부분을 6톤으로 보강했다고 밝혔다. 당초부터 설계 도서대로 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하자보수 및 손해 배상조치를 할 것이라는 기자회견을 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도 당시 설계 부실 및 감리 등의 책임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번 사고에서도, 추락하기 전 갑자기 멈췄다가 다시 승강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가속도가 붙은 것으로 드러났다. 속도를 조절하는 자동저감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경찰 측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통영경찰서는 지난 29일 “자동속도저감장치 등 시스템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 원인에 무게를 두고 설치 업체와 관리자를 상대로 과실 여부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정밀 감정도 의뢰를 해놓은 상태다”고 전했다.


경찰의 폐쇄회로(CCTV) 등 확인에서도 사고 모노레일은 정상에서 아래쪽 탑승장으로 내려오는 과정에서 하차장 도착 100m 앞에서 돌발 상황을 제어하는 센서가 작동하면서 갑자기 멈춰 섰다.


이에 기계에 이상이 있는지 확인한 직원이 원격으로 모노레일을 시속 10㎞의 속도로 승강장으로 이동시켰다. 하지만 20m를 남겨두고 급경사 구간에서 모노레일이 갑자기 속도가 붙어 선로를 이탈했고 5m 아래로 추락했다.


그러나 사고소식을 접한 지역의 한 주민은 “모노레일 차량이 운행 중 기계결함 등으로 정차를 했다면 먼저 탑승객을 대피시키고 차량을 점검 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는 것이 기초적이고 상식적인 운행 기본수칙인데 이 부분을 간과한 직원의 근무형태가 한심하다”며 “결국 안일과 태만이 사고를 유발했다. 그렇다면 공사 측은 평소 이러한 사실을 관련 직원을 상대로 주지했는지도 조사를 해야 한다. 여기서도 일반 적인 운영매뉴얼이 없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