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 사태 이제 일단락되나?
경남지방노동위원회, 노동조합원 ‘부당해고’ 인정
기사입력: 2021/10/25 [16:3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원직 복직을 촉구하고 있는 한국노총 경남서부지부     


부당노동행위, 부당해고 논란을 빚었던 진주수퍼마켓사업협동조합 사태가 사용자 측의 결단을 남겨놓은 상태로 ‘일단락’ 혹은 ‘장기화’의 기로에 서있다. 

 

경남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22일 해고 노동자들의 부당해고 구제신청 심문회의 결과 해고자 조한진 지회장 외 2인에 대해 사용자의 해고는 ‘부당해고’인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한국노총경남서부지부는 25일 오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인정 결정에 따른 ‘원직 복직’을 촉구했다.

 

이들은 먼저 “진주수퍼마켓사업협동조합이 설립·운영하고 있는 진주시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는 국비와 도비, 시비의 막대한 자원으로 설립된 공익성격의 물류센터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용자는 부당해고자 3인을 즉각 원직에 복직시킬 것과 함께, 관리책임이 있는 진주시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적극적인 관리 감독에 나서야 하며, 시의회 또한 비리 경영 의혹에 대한 사실 확인에 나서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반면 사용자 측은 노동위원회 결정 다음날인 23일 부서별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대법원까지 5년, 10년이 소요되더라도 해고된 직원들은 이사회에서 복직시키지 않는다는 결정이 났음을 공지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남지방노동위원회는 이번 경남수퍼마켓사업협동조합 사태와 관련해 ‘부당해고’를 인정했지만 ‘부당노동행위’는 이를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