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창원시, 전국 최초 ‘일상회복 추진위원회’ 출범
기사입력: 2021/10/25 [14:40]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시 일상회복 추진위원회


유관기관, 전문가 포함 32명 일상회복추진위 위원 위촉

제21회 마산국화축제, 창원형 재난지원금 지원 계획 논의

 

창원시는 25일 시민홀에서 전국 최초로 ‘창원시 일상회복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지난 13일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경제 전반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출범해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함에 따라 창원시도 지역 여건을 고려한 일상회복 추진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자체 추진기구 구성을 준비해 왔다.

 

창원 시민들의 조속한 일상회복을 위해 출범된 ‘창원시 일상회복 추진위원회’는 허성무 시장을 위원장으로, 방역·안전, 경제·산업, 문화·복지, 교육·청년 4개의 분과위원회와 총괄지원단 및 코로나19 대응기구 등 32명의 인원으로 구성됐다.

 

‘창원시 일상회복 추진위원회’는 월 1회 전체 회의를 개최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대규모 행사 등의 주요 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분과위원회별 논의 결과를 총괄 검토해 위드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시책 추진의 방향 설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각 분과위원회에서는 월 2회 회의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코로나 시기의 경험과 반성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창원시가 나아갈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주요 논의 안건은 ▶방역·안전 분과위원회의 경우 향후 감염병 사태에 대비한 방역·의료 체계 개선을 ▶경제·산업 분과위원회는 지역사회 일상회복 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문화·복지 분과위원회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문화예술 축제·행사의 운영 방향을 설정하고 ▶교육·청년 분과위원회는 MZ세대의 경제, 사회, 문화 등 전반적인 지원 방안 등을 다루게 된다.

 

허성무 시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창원시 일상회복추진위원회는 새로운 일상회복과 동시에 앞으로 나아갈 길을 함께 찾고자 하는 중요한 임무를 갖고 있다며 위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활동을 강조했다.

 

위원 위촉장 수여 후 진행된 전체회의에서는 ▶제21회 마산국화축제 ▶창원형 재난지원금 계획의 두 가지 안건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첫 번째 안건인 ‘제21회 마산국화축제’에서는 축제의 운영 방향과 방역 계획에 대해 의견을 심도 있게 나눴다. 올해 마산국화축제는 10월 27일부터 11월 7일까지 12일 간 진행되며 전면 도보 관람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창원형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위원회는 ‘위드 코로나’를 맞아 정부 지원 및 손실보상금 사각지대와 피해가 큰 업종을 추가 발굴해 지원금을 합리적으로 지급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하루빨리 소중한 일상을 되돌려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계각층의 진솔한 목소리를 경청해 방역과 일상이 조화를 이루는 방향으로 일상회복 방안을 차근차근 찾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