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 ‘직원 무더기 징계’ 갑론을박
기사입력: 2021/09/12 [14:2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의 기자회견과 이에 반박하는 노조원들(사진 오른쪽)


노조 측 “사익추구의 장 변질, 부당노동행위” 주장

조합 측 “언론 동원한 ‘부당한 음해’, 단호히 대응”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의 직원 해고를 포함한 무더기 징계 후유증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한쪽에서는 부당노동행위라며 조합이 사익추구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쪽에서는 노조의 부당한 음해라며 단호한 대응 의지를 천명한 상태다.

 

앞서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 측은 지난달 초 직원 10명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4명을 해고하고, 5명에 대해 견책결정을 내렸다. 나머지 1명은 사직서를 쓰고 자진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인사위에 회부된 직원 중 7명이 노동조합 설립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터여서 노조 측은 이를 ‘부당노동행위’라고 주장하며,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에 대한 구제신청을 내고 강력 반발하는 모습이다.

 

이에 대해 조합 측은 ‘무단 절취와 위생법 위반 등을 고려한 정당한 해고’라며 한 치의 양보 없이 대치한 상태로, 지난 10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노조의 주장에 공개 반박했다.

 

앞서 노조 측은 지난 8일 ‘직원 무더기 징계’ 사태에 대해 “진주시를 비롯한 당국이 협동조합에 대한 관리감독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며, “공익목적으로 설립된 조합이 극소수를 위한 사익추구의 장으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올해 7월 노동조합이 결성되자 조합의 취업규칙을 어기는 것은 물론 비상식적 이유를 들어 노조가입자들을 무단해고하고 징계를 남발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조합 측은 이틀 뒤 반박 회견을 통해 “징계해고는 소속 직원의 내부고발에 의해 인지하게 됐고, 무단 절취, 사내 폭력, 식품위생법위반 등 조합의 운영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했기에 인사상벌위원회를 거쳐 진행된 정당한 절차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8일 MBC뉴스에서 노조탄압을 위해 직원을 해고했다고 보도됐는데 이는 사실과 다른 보도로 정말 유감스럽다”며 “즉각 사죄하고 정정보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협동조합을 경영해 오면서 조금이라도 개인적 사익을 추구했다면 이 자리에 서지도 않았을 것이다”며, “노조탄압을 한 적도 없다. 터무니없는 보도를 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조합원에 대해서는 “각종 언론을 동원해 부당하게 음해하는 노조지부의 행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 달라”며, “향후 전개될 ‘경남진주수퍼마켓사업협동조합 지키기’ 서명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이후 조합 측의 기자회견장에 참석했던 노조원들은 조합의 입장문과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서의 답변이 사실과 다른 면이 있다면서 조합 측 주장에 대해 다시 재반박하는 등 양측의 갈등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상태다.

 

한편 진주수퍼마켓협동조합은 정촌일반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를 진주시와의 위탁운영 협약을 통해 지난 2015년 12월 18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중소유통공동도매물류센터는 대형마트와 SSM에 맞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지역 영세상인의 자생력을 높이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유통기업진흥법에 근거해 설립됐다.

 

설립 총 자본금 70억 중 63억 원을 중소벤처기업부, 경남도, 진주시에서 출자했고, 회사부지와 땅도 진주시에서 2025년까지 무상임대해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