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도내 거리두기 4단계 지자체만 ‘무려 3곳’
기사입력: 2021/08/01 [14:5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코로나19 브리핑 중인 신종우 진주시 부시장


김해시 이어 함양군, 함안군도 거리두기 단계 상향

진주시 올해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11명 고발조치

 

비수도권에 대해 내려진 전국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 속에 경남에서 3개 지자체가 4단계 시행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먼저 김해시는 지난달 27일부터 함양군은 같은달 31일부터, 그리고 함안군이 이달 2일부터 각각 오는 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상향 조정했거나 상향 조정한다.

 

이와 함께 제4차 코로나 전국대유행에 따른 자가격리자가 급증하고 있는 현실에서 일부 시민들의 무단이탈도 지난해에 비해 상대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문제다.

 

1일 진주시에 따르면, 올해 코로나19 자가격리 무단이탈로 적발된 진주시민은 모두 13명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11명이 고발됐고, 2명은 계도조치됐다.

 

코로나가 발발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자가격리 무단이탈로 적발된 진주시민은 모두 16명이며, 이 중 고발이 12명, 계도가 4명이다.

 

올해는 지난해 3명보다 부쩍 늘어난 13명이 자가격리 이탈로 적발됐으며, 그 원인으로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과 방역의식 해태가 엿보인다는 분석이다. 

 

특히 코로나19 4차 대유행시기인 최근에도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무단이탈자가 적발돼 진주시 방역당국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코로나는 자가격리 중에 양성 전환 가능성이 있어 4차 대유행이라는 엄중한 시기에 격리장소 이탈은 이웃과 지역공동체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행위다.

 

이와 관련, 신종우 부시장은 지난달 29일 제530차 진주시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자가격리 무단이탈에 대한 무관용 엄중대응 원칙을 전하며, 단속이나 처벌 이전에 모두를 위한 ‘방역수칙의 자발적 준수’를 간곡히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무단이탈을 한 A씨는 기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7월 20일부터 8월 3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지난달 28일 지정된 장소를 무단이탈해 전담공무원에게 적발됐다.

 

A씨는 전담공무원의 불시점검 당시 배우자의 차량으로 마트 1곳을 방문했으며, 같은달 29일 오전 9시경 코로나19 검사 후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5시 대비 이달 1일 오후 1시 30분 기준, 경남에서 코로나 추가 확진자 41명이 발생했다. 해외 입국 5명을 제외한 36명은 지역감염 확진자다.

 

지역별로는창원 23명, 김해 8명, 밀양 3명, 거제·고성 각 2명, 진주·사천·함양 각 1명으로 7개 시·군에서 나왔다. 감염 경로별로는 도내 확진자 접촉 20명, 조사중 15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 1명, 해외입국 5명으로 파악됐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