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앞당겨 공동 발전 도모해야”
경남연구원, 건설 당위성 정책 브리핑 내놨다
기사입력: 2021/07/29 [18:40]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해저터널 위치도   

 

해안지역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남아
통행거리 52㎞→7.3㎞로, 통행시간 80분→10분대로 단축
20년 끌어온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가 급선무
7월 말∼8월 초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나온다

 

남해와 여수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이 화두로 떠오른지 오래됐다. 양 자치단체가 나서 그동안 여러차례 뜻을 모았다. 국토부에 수차례 건의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로드맵은 나오지 않았다. 남해군수와 여수시장은 그동안 신발이 닳도록 발품도 팔았다. 영-호남 화합과 남부권 균형개발의 기초가 될 남해안 동-서를 잇는 국도77호선의 마지막 바닷길인 남해-여수 해저터널의 건설을 앞당기기 위한 준비와 진행 과정을 취재 정리한다. <편집자 주>

 

▲ 남해 여수 해저터널 국회 토론회   

 

경남 남해군과 전남 여수시의 지역 균형 발전, 광역생활권 형성, 관광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야 한다는 내용의 정책 브리프가 발행되면서 예비타당성조사 발표를 앞둔 막바지에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경남연구원 “남해-여수 해저터널 조속히 건설해야”
 
경남 남해군과 전남 여수시의 지역 균형 발전, 광역생활권 형성, 관광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조속히 건설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경남연구원은 최근 발행한 연구원 정책브리프(g-brief)를 통해 정창용 연구위원, 김수빈 전문연구원의 ‘왜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조속히 건설되어야 하나?’를 주제로 이같이 밝혔다.


이 글에서 남해군과 여수시는 경남도와 전남도에 각각 위치하지만, 해로 거리가 5㎞로 사실상 하나의 생활권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1970년대까지 남해군과 여수시를 운행하던 여객선 ‘금남호’로 15분 만에 양 지역 간 이동이 가능했다. 그러나 1973년 남해대교 개통과 함께 해당 여객선이 사라졌고, 현재는 광양시로 우회해 1시간 이상의 이동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 경남연구원 전경   

 

■20년 끌어온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가 급선무

 

정창용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난 1998년부터 남해군과 여수시를 육로로 연결하기 위한 ‘한려대교사업’이 본격 추진됐고 2001년 국도 77호선으로 승격됐으나, 몇 차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며 20년 넘게 첫 삽조차 뜨지 못하고 있다”며 “남해군과 여수시의 단절은 두 시·군의 단절을 넘어 경남과 전남, 영남과 호남의 단절로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동서 통합 측면에서도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고 밝혔다.


이에 정책 브리프(g-brief)에선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은 지역 균형 발전 및 동서통합에 기여하며 양 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행시간 80분에서 10분대로 단축

 

또한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건설되면 과거 하나의 생활군이었던 남해군과 여수시의 이동 거리는 현재 52㎞에서 7.3㎞로 단축된다. 당연히 통행 시간도 현재 80분에서 10분으로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최근 국도 77호선의 압해~화원, 화태~백야 구간이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남해~여수 구간은 해안지역을 연결하는 국도 77호선의 마지막 단절구간이 됐다.


정창용 연구위원은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은 지역 균형 발전 및 동서통합뿐 아니라 두 지역이 사회기반시설을 효율적으로 공유하며 광역생활권을 형성해 인구감소를 억제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남해군과 여수시가 하나의 관광권을 형성해 관광소득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이른 시일 내 해당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장충남 남해군수 해저터널 관련 김부겸 총리 면담   

 

■장충남 남해군수, 국무총리 찾아가 재차 건의

 

장충남 군수는 27일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국도3호선 4차로 확장’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국무총리에게 거듭 건의했다.


 ‘남해~여수 해저터널 사업’은 지난 2020년 1월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일괄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1년 6개월여 간의 심의과정을 거쳐 7월 사실상 평가의 마지막 단계라 할 수 있는 ‘재정사업평가 분과위원회’ 절차까지 마무리됐다.


 장충남 군수는 지난해 11월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만나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포함한 군 현안 사업을 건의한데 이어 이번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군정 현안 전반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 같은 장충남 군수의 총리 면담 일정은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지난해 1월 정부의 일괄 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됨과 동시에 시작된 ‘광폭 행보’의 연장선상이다.

 

장 군수는 이날 김부겸 총리와 면담에서 ‘남해~여수 해저터널’이 남해안관광벨트의 완성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더욱 앞당길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균형발전의 기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 남해-여수 해저터널건설사업 서명운동 캠페인    

 

■7월 말∼8월 초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나온다

 

한편 경남연구원의 정책 브리프(g-brief)에선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의 종합평가 방법이 일정 부분 개선되며 비수도권 사업에 ‘지역균형’ 항목이 적용된다고 언급했다. 현재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2020년 제5차 국도·국지도 일괄예비타당성조사’에 포함돼 진행 중이다. 오는 7월 말~8월 초 최종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해저터널 건설의 첫단계인 에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가 앞으로 사업 진척의 열쇄가 될 전망이다. 좋은 결과를 기다리는 마음만큼 양 지역민들의 오랜 숙원도 시원하게 해결 되기를 기원한다. 영-호남 교류와 남부권 균형발전의 힘찬 출발이 되기를 기다린다.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