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 역대 최다 코로나 확진자 기록 경신
24일 하루 동안 무려 119명의 확진자 발생
기사입력: 2021/07/25 [15:31]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내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섰다. 지난 24일 하루 동안 경남 방역사상 가장 많은 수치인 1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도는 지금 이 고비를 넘기지 못한다면 4단계 조치가 불가피 할 수 있다며, 조금이라도 감염 의심 증상이 있거나 우려되는 접촉이나 활동을 한 경우 적극적인 검사를 당부하고 있다.

 

경남도의 25일 오후 1시 브리핑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5시 대비 25일 오후 1시 30분 기준 경남에서 코로나 추가 확진자 38명이 발생했다. 지역감염이 36명, 해외입국이 2명이다.

 

지역별로는 김해 23명, 창원 4명, 진주·사천·고성 각 3명, 거제 2명이며, 감염 경로별로는 김해 유흥주점 관련 Ⅱ 4명, 창원 음식점 관련 1명, 진주 유흥주점 관련 1명, 도내 확진자 접촉 21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 5명, 수도권 관련 1명, 조사 중 3명이다.

 

먼저, 김해 확진자 23명 중 14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이며, 4명은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다른 4명은 김해 유흥주점 Ⅱ 관련 확진자로 모두 격리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1명은 수도권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다.

 

창원 확진자 4명 중 2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다. 1명은 창원 음식점 관련 확진자로 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른 1명은 증상발현으로 검사했고,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진주 확진자 3명 중 1명은 진주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로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진주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36명이 됐다. 1명은 증상발현으로 검사했고,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1명은 해외입국자다.

 

사천 확진자 3명은 모두 도내 확진자의 지인이다. 고성 확진자 3명 중 2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 해제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명은 증상발현으로 검사했고,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거제 확진자 2명 중 1명은 해외입국자로 격리 해제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명은 타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로써 25일 오후 1시 30분 기준, 경남도내 입원 중인 확진자는 981명이고, 퇴원 5622명, 사망 19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총 6622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경남도는 폭넓고 선제적인 진단검사 추진을 위해 경남도 주관으로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창원, 김해, 진주, 양산에서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시까지 운영한다. 아울러 외국인이 다수 밀집하는 지역에 찾아가는 이동형 임시선별검사소를 7월 20일부터 운영 중이다. 

권희재 기자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