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김해문화재단 사업장 운영 확대한다
거리두기 1.5단계 하향 따른 시설 운영 계획 발표
기사입력: 2021/02/21 [16:34]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해낙동강레일파크



김해문화재단은 문화예술·스포츠·관광 분야의 산하기관 8개 시설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따라 재개장 및 조정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설 운영 계획은 오는 28일까지 적용되며, 추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먼저 공연장은 공연 시 좌석 한 칸을 띄워 앉는다. 적용 시설은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누리홀, 김해서부문화센터 하늬홀이다. 미술관 및 전시관은 관람객 간 간격을 2m 이상 유지하도록 하고, 동시 관람 인원을 시설 면적에 따라 10~30명 선으로 제한한다. 해당 시설은 김해문화의전당 윤슬미술관, 김해서부문화센터 스페이스 가율, 김해다어울림생활문화센터 전시실이다. 단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은 새 전시 준비에 따라 3월 25일까지 휴관에 들어간다.

 

교육 시설인 김해문화의전당 아람배움터 및 영상미디어센터는 추후 3월부터 개강하는 봄학기 강좌에 대한 수강 접수를 전화로 진행한다. 또한 영상미디어센터는 ‘영상열람실’을 이달 22일부터 오픈,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 원칙에 따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21일부터 개방하고 있는 스포츠센터는 일일입장 인원을 늘려 운영하게 됐다. 새롭게 바뀐 기준 인원은 수영 36명, 빙상은 150명, 골프는 9명이다. 김해문화의전당 시민스포츠센터는 수영, 빙상, 골프 일일입장, 김해서부문화센터 스포츠센터는 수영 일일입장만 가능하다. 개별 입장만 가능하며, 단체 입장은 불가하다.

 

관광시설도 면적 당 수용 인원을 고려한 동시 입장 인원 제한 방침을 시설별로 완화해 적용·운영한다. 김해가야테마파크는 일일 입장 인원을 정상 대비 50%로 제한하며, 눈썰매장의 경우 4㎡ 당 1명을 수용한다. 김해낙동강레일파크 레일바이크는 탑승 대기 시 1m 거리두기를 실시하며, 와인동굴은 동시입장 인원을 340명으로 늘려 운영한다. 김해천문대는 천체투영관 입장 인원을 20명 이내로 제한한다. 이는 정상 수용 인원의 50% 선이다. 한편 김해한옥체험관의 경우 변함없이 객실 사용 전후 방역을 실시하며 정상 운영한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