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설 앞두고 공공공사 임금체불 관리 나선다
기사입력: 2021/01/25 [15:54]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관급공사 임금체불신고센터



경남도가 설 명절을 맞아 2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도 및 산하기관에서 발주한 공사·용역을 수행하는 230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임금체불 방지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로 노동자 및 하도급 업체의 대금 미지급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발주공사의 노무비 지급, 하도급 계약, 건설기계 대여계약 및 대금 지급사항에 대해 현장 확인한다.

 

특히 노동자들의 생계안정을 위해 노무비 구분관리 및 지급확인제 실시 여부와 대가지급사실 사전 안내 및 현장게시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도 회계과에서 상시운영 중인 ‘임금체불 신고센터’를 직속기관, 사업소, 산하기관 계약부서까지 확대해 설 명절 전인 25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2주간 집중 운영한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5회에 걸쳐 공공공사와 용역 1095건의 임금체불 방지점검을 한 결과 한 건의 임금체불도 없었다”며 “올해 1월부터 임금직접지급제 대상공사가 3000만 원 이상으로 확대됨에 따라 이번 설에도 임금체불로 고통 받는 노동자가 없는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금이 체불되거나 대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 도 회계과 ‘임금체불 신고센터’나 각 기관 계약부서, 도 홈페이지(관급공사임금체불신고)에 신고하면 된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