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업기업 신규 고용인력 1인당 300만원 지원한다
기사입력: 2021/01/25 [14:55]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최근 3년 이내 신규투자 후 신규인력 고용…창업 7년 미만 제조 중소·벤처기업 대상

1인당 최대 300만 원, 기업 당 최대 10명 지원

다음달 1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사업장 본사 소재 시·군 접수

 

경남도내 창업기업의 투자활성화와 신규고용 확대를 위해 ‘2021년도 창업기업 신규고용인력 보조금 지원 사업’이 시행된다.

 

경남도는 창업기업이 신규투자 완료 후 신규로 고용한 경우 1인당 최대 300만 원, 기업 당 최대 10명까지 지원한다. 도는 총 6억 원의 사업비(시·군 3억 원)를 확보했으며, 다음달 1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각 시·군을 통해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도내 창업 7년 미만의 제조업종 중소·벤처기업으로서 공고일 기준 최근 3년 이내 5000만 원 이상 신규 투자한 실적이 있는 기업이다. 투자 완료일 이후 신규로 고용된 인원이 선정 후 6개월간 해당 기업에 계속해서 재직하는 경우 지원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지원대상을 중소기업 외에 벤처기업까지 확대해 더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햇다. 최근 3년 이내라는 투자 제한 기간과 6개월간 지속 고용이라는 지원 요건을 추가해 실질적인 투자활성화와 신규고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신규투자로 인정하는 범위는 △비주거용 건물(공장, 상가, 사무실 등)의 건축비(매입·임차비 포함, 월세 제외) △토목구조물(도로·항만·상하수도·전기·통신·전기 시설) 설치비 △기계·장비(연구용기자재, S/W 구입비) 등 구입비 △지적재산권 매입비 등이다.

 

지원요건과 신청서식 등은 경상남도 누리집 또는 각 시·군 누리집을 통해 다음달 1일부터 게시되는 ‘2021년 창업기업 신규고용인력 보조금 지원계획’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2011년부터 창업기업 신규고용인력 보조금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57개 업체에서 신규 고용된 근로자 254명에 대한 인건비를 지원해 창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바 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