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시, 쾌적하고 안전한 공중화장실 조성한다
노후 공중화장실 교체 4개소…여성안심지킴이 운영
기사입력: 2021/01/25 [14:50]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여성 안심지킴이 활동 



진주시가 시민들의 편의를 증진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화장실 이용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후 공중화장실 교체 사업과 여성안심지킴이 운영을 시행한다.

 

진주시는 이용객이 많고 노후화 정도가 심한 신안 둔치, 평거 게이트볼장, 평거 녹지공원, 가호 어린이공원 등 공중화장실 4곳을 선정해 최신형 공중화장실로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교체대상 공중화장실은 낡고 오래된 간이화장실로 위생 문제와 장애인 접근성 부족 등의 불편을 겪어 왔다. 이를 해결하고자 시는 올해 3억 4000만 원(도비 포함)의 예산을 확보해 이용객이 증가하는 4월 이내 완공을 목표로 교체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시는 최근 늘어나고 있는 공중화장실 내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불법 촬영을 예방하기 위해 ‘여성 안심지킴이’ 사업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계속해 나간다고 밝혔다.

 

여성 안심지킴이는 불법촬영 감시 전담인원 4명(2개조)을 배치해 진주시 공중화장실 409개소를 대상으로 육안점검은 물론 전파·영상 탐지기를 이용한 정밀점검을 상시 실시해 카메라 발견 즉시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다.

 

시 관계자는 “진주시는 병원, 학원, 빌딩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점검을 요청할 경우 여성 안심지킴이를 통한 점검서비스도 제공한다”며 “점검을 희망하는 시설 관계자는 진주시청 하수시설과로 문의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