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산청군, 지난해 이웃돕기 성금 모금 열기 뜨거웠다
공동모금회 전년대비 150% 이상 증가
기사입력: 2021/01/25 [14:46]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산청군새마을부녀회 면마스크 제작 



산청군의 ‘2020년 이웃돕기 성금모금’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들의 뜨거운 참여 열기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지난 2020년 한 해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한 이웃돕기 성금 기부는 전년대비 150% 증가, 푸드뱅크를 통한 이웃돕기 기부는 전년대비 16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한 기부는 지역 내 기업과 단체, 개인 등이 성금과 성품을 전달해 온 것이다. 지난 2019년 2억7000만 원에서 2020년 4억700만 원으로 150% 이상 증가했다. 

 

전달된 기부금품은 홀로 어르신과 장애인 등 저소득세대를 비롯해 사회복지시설 등에 지원됐다. 

 

산청군 푸드뱅크를 통해 접수된 기부물품은 지난해 2억7000만 원 상당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1억6700만 원에서 약 162% 증가한 규모다. 

 

산청군 푸드뱅크는 식품제조업체 유통기업, 개인으로부터 여유식품과 식생활용품을 기부받아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층에 기부식품과 생활용품을 배분하고 있다.

 

산청군은 지난해 이처럼 많은 기부가 이뤄진 이유는 코로나19 피해지원 특별모금을 비롯해 적극적인 이웃돕기 모금운동을 펼쳤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서로 돕고자 하는 성숙한 군민의식과 지역사회 기부문화 확산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지난 한 해 누구 하나 어렵지 않은 사람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웃 사랑을 실천해 주신 군민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한 가족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희망을 키워나가자”고 말했다.  

신영웅 기자 신영웅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