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농식품부 ‘귀농·귀촌정책’ 전면 전환한다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농촌 이주 안착 유도
기사입력: 2021/01/19 [18:48]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귀농귀촌 사업 개요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해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다.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 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길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68.5%(139억 원) 증액 편성하고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도입 밀도 높은 농촌 생활 경험 지원 ▶귀농귀촌 수요자 맞춤형 정보제공 기능 강화 ▶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 확대 제공 ▶제2차 귀농귀촌 지원 종합 계획 수립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귀농귀촌 실행 전 도시민들이 농촌에 장기간 거주하며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전체 89개 시군에서 약 500가구를 지원할 계획으로, 참가자에게는 최장 6개월의 주거(농촌체험마을·귀농인의집 등) 및 연수 프로그램 제공뿐 아니라 월 30만 원의 연수비가 지원된다.

 

농식품부는 ‘농촌에서 살아보기’의 주요 고객을 ▶청년 구직자 ▶40대 이직 희망자 ▶5060 은퇴 예정자로 설정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이들 관심을 고려한 지역맞춤형 프로그램을 설계한다.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여자에게는 실제 농촌 생활을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주민 교류를 통해 지역 인맥을 쌓아 농촌 이주 두려움을 줄이고 지역 안착을 돕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귀농귀촌 수요자 맞춤형 정보제공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먼저 정책 홍보, 교육 신청 등 정책 활용 측면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된 귀농귀촌누리집을 수요자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다.

 

이를 위해 메인 화면을 귀농귀촌인의 주요 관심사인 지역기반 정보제공 서비스로 구성하고 귀농귀촌 유치지원 사업 참여 지자체(89개 시·군) 및 홈페이지 회원 중심으로 귀농귀촌 뉴스, 영상 및 지역 소개 컨텐츠 등 생산·게시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시범적으로 운영됐던 맞춤형 지역정보 제공 서비스도 확대 제공(4개 지자체→89개)할 계획이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농업 분야 구직자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처음 개설했던 농업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을 확대한다. 올해는 2주 과정 규모를 전년 대비 2배 확대(600명→1200명)하는 등 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 총 모집인원을 6000명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제1차(2017~2021년) 종합계획을 마무리하고, 제2차(2022∼2026년) 종합계획을 마련한다. 제2차 종합계획은 우리 농촌이 인구 증가세 둔화와 고령화 심화 등 지역소멸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는 만큼 범정부 협력 거버넌스 및 귀촌 지원 정책 강화를 중심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김정희 농업정책국장은 “코로나19 등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런 관심과 수요가 농촌 이주 실행과 지역 안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촘촘하게 정책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구 기자 윤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