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호랑이 감독’ 황경수 제43대 씨름협회 회장 당선
천하장사 제조기, 영원한 씨름인으로 불리며 씨름판 호령
기사입력: 2021/01/18 [16:04]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황경수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 당선인



민속씨름의 황금기를 이끈 ‘호랑이 감독’ 황경수(74) 감독이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황경수 호랑이 감독은 이만기, 강호동 등 대한민국 레전드급 천하장사들을 배출해 ‘천하장사 제조기, 영원한 씨름인’으로 불리우며 씨름판을 호령했다.

 

황당선인은 지난 16일 대전 유성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제43대 대한씨름협회 회장 선거에서 투표에 참가한 223명 중 108명에게 표를 얻어 역대회장을 역임했던  남병주 후보(86표)와 신예 이승삼 후보(29표)를 앞도적으로 누르고 씨름협회장에 당선됐다.

 

황 신임 회장은 ‘씨름 황제’ 이만기를 발굴하고 1985년 현대 코끼리씨름단 창단 감독을 맡아 대한민국 민속씨름의 황금기를 이끈 영원한 씨름인이다. 강호동을 자신이 맡고 있던 마산중으로 전학시켜 씨름을 가르쳐 천하장사로 키워냈다.

 

그는 회장 당선 직후 소감에서 “부족한 사람 저 황경수를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시켜 주심에 감사 드린다. 당선의 기쁨도 기쁨이지만 그에 따른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겁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 공약대로 씨름전용경기장 건립, 민속씨름단 부활, 여자씨름의 전국체전 정식종목채택, 시대에 맞는 새로운 씨름 콘텐츠 개발, 각종 연맹 창설 등에 남은 인생을 다 바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