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진주시의회 코로나 폭증사태 놓고 ‘갑론을박’
기사입력: 2021/01/17 [10:5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민주당 “시장이 책임지고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국민의힘 “더 이상 시정에 대한 왜곡된 주장 일삼지 마라”

 

진주시의회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코로나 폭증 사태를 놓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지난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조규일 시장은 국제기도원 코로나 확산사태를 책임지고 전 시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같은날 오후 국민의힘과 무소속 시의원들은 “더 이상 시정에 대한 왜곡된 주장을 일삼지 마라”며 이들의 주장을 일일이 반박하면서, “제발 ‘말로만 하는 척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쓴소리했다.

 

먼저 민주당 시의원들은 “이통장발의 분노가 채 가시기도 전에 국제기도원발로 대량전파가 발생해 지난 14일까지 진주 65명, 전국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며, “진주시는 대면 예배를 강행해온 국제기도원에 무사안일하게 지난해 12월 30일 과태료만 부과했고, 결국 대량 확진자 발생 이후인 1월 11일에 폐쇄조치해 전국적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남에서 유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으로 그 피해는 결국 고스란히 생존권을 위협받는 시민들의 몫이 됐다”며, “다른 소도시 대비 진주시처럼 많은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전국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행정의 무능함이 여실하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루속히 전 시민대상 코로나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 ▶코로나 대책 TF팀의 확대 및 방역대책체계를 새롭게 구축할 것, ▶선별적 4차 지역경제긴급지원에 앞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 ▶두 차례의 코로나 확산으로 민생을 파탄나게 한 조규일 시장은 책임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과 무소속 진주시의원들은 민주당 의원들이 시정에 대한 왜곡된 주장을 일삼고 있다며, “‘전 시민대상 코로나 전수조사 실시’ 요구는 매우 무지하고 포퓰리즘적인 쇼 같은 주장이다”고 혹평했다.

 

이들은 “진주시는 경남도내에서도 가장 빨리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시민 누구나 희망하는 분에 대해 시 보건소와 6개 민간병원에서 시가 지원해 무료검사를 실시해오고 있고, 하루에 300~500여 명이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시의원은 듣기 좋은 소리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오늘도 봐야 하지만 진주의 내일 또한 염려해야 하기에, 장기적으로 시 발전과 주민복리를 생각해서 책임성 있게 말해야 하는 것이 시의원다운 자세일 것이다”이라며, 그동안의 진주시 경제지원대책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전 시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주장’은 그냥 ‘듣기 좋은 소리’만으로 책임성 있는 주장이 아니다. 코로나 전염병 상황은 전 국가적인 상황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전 시민, 전 국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은 시 차원이 아닌 정부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11월에 이·통장 제주연수로 인해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고, 소규모 집단감염에 이어 진주국제기도원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이것은 진주시가 방역대응을 제대로 못해서가 아니라 전염병 특성상, 종교시설의 특성에서 불가항력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왜 시설폐쇄를 하지 않았느냐고 결과적으로 이야기 할 수도 있겠지만, 확진자 발생 이전에 종교시설을 폐쇄한 사례는 전국 어디에도 없는 사항이다. 또한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에 대해 정부지침을 준수한 방역대응을 비난하는 건 상식적으로도 납득할 수 없는 부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듣기 좋은 소리만 외치는 더불어 민주당의원들의 주장에 많은 의료진을 비롯한 자원봉사자 분들이 얼마나 힘들어 할지 우려스럽기만 하다. 더 이상 시정에 대해 왜곡된 주장을 일삼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제발 ‘말로만 하는 척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