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경찰 어려운 서민 상대 상습 갈취·폭력배 2명 구속
상습 폭행 등 업무방해한 60대와 무전취식 일삼은 40대 검거
기사입력: 2021/01/14 [18:40]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어려운 영세 서민들만 골라 상습적으로 갈취하고 폭력을 행사한 40대와 60대 남성 2명이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사천경찰이 지난 11일 사회적 약자인 여성·영세사업자만을 골라 상습적으로 폭행, 업무방해 한 ‘갈취폭력배’ A씨(60)와 여성이 운영하는 주점만을 물색해 수회에 걸쳐 무전취식 한 B씨(47)를 검거해 구속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8일께부터 지난 10일까지 관내 행정복지센터 직원 및 마트 종업원 등을 상대로 총 18회에 걸쳐 상습적으로 폭행, 업무방해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B씨는 지난 2019년 9월 12일께부터 지난해 12월 7일까지 사천, 함안 등지에서 여성이 운영하는 주점만을 상대로 총 8곳에서 500만원 상당의 술값을 편취 한 혐의로 검거됐다.

 

박창지 서장은 지난해 8월 취임 후 줄곧 ‘사천시민의 평온한 일상을 보호’할 것임을 표명하고 형사팀에도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기획적 형사활동을 강조해 왔다.

 

사천경찰 소속 형사들이 관내 영세사업자들을 상대로 피해사례를 일일이 수집한 결과, 이들을 구속할 수 있었으며, 이들의 여죄 파악 및 추가적인 지역 내 생활범죄자들을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박창지 서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코로나로 어려운 서민, 영세사업자를 더 울게 만드는 동네 갈취범, 주취 폭력배들을 일소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최민두 기자 최민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