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고성군 ‘만림산토성’ 군민 공개회 가졌다
소가야왕도 복원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
기사입력: 2021/01/14 [15:30]
김효정 기자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고성군이 소가야토성인 고성 만림산토성의 발굴조사 현장 군민 공개설명회를 14일 오후 고성읍 대독리 산101-1번지 발굴조사 현장에서 군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번 군민 공개회는 고성 송학동고분군과 함께 소가야왕도 복원의 시작인 고성 만림산토성의 실체를 군민과 함께 재확인하고, 발굴조사를 바탕으로 국가사적으로서 지정을 위한 계기를 마련하고자 하는 자리다. 

 

또한 지난 해 12월 24일에 학계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만림산토성의 구조와 성격 규명으로 소가야의 중요유적으로서의 의의를 갖는다는 확인도 거쳤다.

 

고성 만림산토성은 기원전 5~6세기(소가야시대)에 집중적으로 축조된 것으로 2018년 2월 지표조사, 2019년 6월 시굴조사를 통한 토성 확인 후, 지난해 12월 본격적으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성곽은 약 8560㎡로 구조는 성내시설 및 내황, 집수지, 문지(성문지), 성곽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발견된 성곽은 높이 8m, 길이 720m로 현존하는 가야성곽 중 가장 보존상태가 뛰어나며 국가지정문화재 제119호인 고성 송학동고분군과 비슷한 시기에 축조된 것으로 학계는 판단했다.

 

군은 국정과제 가야사 복원을 위해 소가야 복원사업의 최종목표인 소가야왕도 복원에 심혈을 기울임과 동시에 ‘고성 송학동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성공, 고성 내산리고분군의 복원정비, 중요 생활유적인 고성 동외동패총과 연계해 국방유적 고성 만림산토성의 조사를 면밀히 실시한 후 국가사적 승격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에서도 소가야왕도 복원에 예산 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하기로 약속했으며 이번 발굴 조사비는 경상남도 비지정 가야문화재 조사연구 지원사업으로 시행됐다.

 

한편 이날 진행된 현장 공개회는 코로나19 감염증의 예방을 위해 사전에 예약을 받은 군민을 대상으로 30여 명의 관계자 및 방문객 등으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군민은 “소가야의 자부심과 함께 국가사적 지정을 위해 군민으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