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김일권 양산시장, 읍면동 주요 민원 현장 점검 나선다
20일까지 6일간 전 읍면동 순회하며 현장 챙긴다
기사입력: 2021/01/13 [15:13]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현장행정에 나선 김일권 양산시장 



김일권 양산시장이 이달 12일 물금읍·강서동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6일간 전 읍면동 순회하며 현장행정에 나선다.

 

양산시에 따르면, 이번 현장행정은 지난해 읍면동 순회간담회를 통해 직접 시민들의 목소리를 청취하려 했으나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인해 연기를 거듭하다 대면 개최가 결국 취소됐고, 지난 연말께 취소 취지의 서한문을 읍면동 주민 대표자들에게 전달하면서 대신 전달 받은 주요 민원사항에 대해 직접 현장을 둘러보기 위한 것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민들 참석은 자제하고, 읍면동장이 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계획이며, 관계 공무원 및 지역구 시의원 등 소수 인원만 참석해 현장행정을 실시한다.

 

주요 건의사항으로는 물금 백호마을 지하주차장 건립, 교동마을 침수 취약구역개선, 대통령 사저 예정부지 진입로 확장 및 주차장 조성, 국도35호선~동면 금빛마을 연결 진입로 개설, 통학로 불편해소 등 39개소를 둘러볼 계획이다.

 

김일권 시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읍면동 방문이 시민들과의 대면으로 이뤄지지 못해 아쉽지만 주요 민원사항을 신속히 검토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적극 행정에 나설 계획이다”며 “올해 읍면동 순회간담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여의치 않을 경우 비대면으로 대체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