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
문체부, 英관광안내서 역사 왜곡 ‘시정 요청’
기사입력: 2021/01/13 [13:15]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문화체육관광부가 영국의 한국여행 전문 안내서 ‘더 러프 가이드 투 코리아’(The Rough Guide to Korea)에 대해 시정을 요청하겠다고 13일 밝혔다.

 

문체부는 현재 한국관광공사, 동북아역사재단 등 전문기관과 함께 정확한 사실 확인 및 감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감수가 완료되는 대로 해당 출판사에 시정을 요청하겠다고 했다.

 

문체부는 앞으로도 해외의 주요 온라인 및 오프라인 한국 관광안내서 내 한국 관련 내용을 점검하고, 오류·왜곡 등이 발견될 경우 관련 내용에 대한 시정을 요청해 한국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앞서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러프 가이드 투 코리아’에서 한국과 한국인 비하, 역사·문화 왜곡 등 36곳에서 오류를 발견해 해당 출판사에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 이같은 사실은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윤구 기자/뉴스1 윤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