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민의힘 경남도당 “방역에 관할이 어디있나” 쓴소리
“관할만 벗어나면 우리 방역 아니라는 것은 안일한 사고”
기사입력: 2020/11/30 [13:0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코로나19 방역에 관할이 어디있냐며 일선 지자체의 대응에 근본적 의문을 표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천영기 대변인은 지난 29일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제3차 대유행 전국확대! 기초 및 광역자치단체의 책임은 없나?”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천 대변인은 “코로나19 기세가 무섭다. 신규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섰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걱정이 가실 줄 모른다”며, “최근 서울에서 골프여행을 위해 통영을 찾은 20명의 일행 중 4명이 코로나 검사 대상자로 통보받았고 서울로 돌아가 검사을 받은 결과 2명이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큰 문제가 있었다. 확진자와 함께 4시간 동안 함께 버스를 타고 다닌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나머지 일행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요구했으나 통영시보건소 측이 거부하면서 수 시간 동안 실랑이를 벌이는 등 소동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통영시 관계자는 코로나 진단검사를 한 이후에는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데 격리 장소가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는 진단검사를 할 수 없고, 주소지로 돌아가 검사하라고 안내했다. 검사 관할이, 그렇게 중요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리고 “함께 온 일행 중 한분은 ‘추가 확진자가 있을 수도 있고 검사를 기다리는 동안 감염될 수도 있는 상황인데 관할 탓만 하는 것이 너무 불안했다’고 한다. 이게 정상적인 행정인가? 언론에서도 질타가 이어진다”고 비판했다.

 

천 대변인은 “경남도는 매일 확진자가 발생해 11월 28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창원 216명을 비롯해 진주 88명 등이 발생해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594명이다”며, “통영시와 경남도는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것에 대한 부담을 당연히 가지겠지만, 전국이 2단계로 상향조정 중인 가운데 관할지역 탓만 하다 확진자가 속출하면 통영시와 경남도는 그 책임을 면할 수 있는가?”고 쓴소리했다.

 

그러면서 “특단의 대책으로 코로나 기세를 꺾어야 할 때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방역을 지역별로 한정짓는 행동, 관할지역만 벗어나면 우리 방역행정이 아니라는 안일한 사고방식이 ‘제3차 대유행’의 불을 지피는 실수를 한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태도전환을 요청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