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남도, 코로나 위기 속 소상공인지원 돋보였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역대 최대 1600억 원까지 확대 지원
기사입력: 2020/11/30 [16:17]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의 맞춤형 소비촉진 행사, 비대면 소비 환경 조성 등 소상공인지원이 주목을 받고 있다.   



맞춤형 소비촉진 행사, 비대면 소비 환경 조성 등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경남도의 소상공인지원이 주목을 받고 있다. 

 

도는 코로나19 상황 속 내수경제 침체로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상반기 코로나19라는 예측 불가능한 상황으로 소상공인 휴·폐업이 증가하고, 경영상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다. 

 

이런 위기 속에 ▶침체된 내수경제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및 매출 제고를 위한 맞춤형 지원 강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민관 협력·상생 분위기를 조성해 시·군, 유관 단체 등과 협업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총 3회에 걸친 추경을 통해 신규 및 기존 27개 사업 예산규모를 확대하는 등 내수진작을 위한 신규시책을 발굴하고 지역사회 상생 분위기 조성을 위한 정책 홍보와 지원을 강화했다.

 

도는 침체된 상권 활력 분위기 조성 사업을 가장 최우선적인 과제로 추진했다. 골목상권 활력 증진 등 매출확대 지원을 위해 도내 전 시·군 60개 상권에서 맞춤형 소비촉진 행사를 전액 도비로 지원했다. 

 

특히 비대면·온라인 지원의 일환으로 소상공인 온라인 입점 컨설팅 지원(44곳)과 쇼핑몰 기획전 추진 및 온라인 할인행사 추진을 위해 네이버·쿠팡 등 국내 주요 유통 민간업체와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비대면 소비 환경 조성을 위한 중기부 공모사업인 스마트시범상가 지원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동남권 광역지자체 중 최대규모인 6개 상권이 선정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 희망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코로나19로 휴·폐업한 소상공인을 우선 모집하는 경남 소상공인 희망 프렌즈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7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도는 내년소상공인 종합지원대책 수립에 실태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해 현장 맞춤형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먼저 소상공인 매출확대 지원을 위한 도 주요 시책인 경남사랑상품권 및 시·군 상품권 활성화 사업을 확대추진해 침체된 내수 진작에 힘을 보탰다. 

 

아울러 제로페이 가맹점 또한 약 9만 곳으로 확충했고, 도 및 산하기관 기업제로페이 의무시행으로 지역 소상공인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1715개 점포에 시설개선비 200만 원을 지원했다. 

 

도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협조한 다중이용시설 사업주에 대한 보상책으로 다중이용시설 1만 3310곳에 100만 원을 시·군 및 교육청과 협업해 지원했다. 정부 3차 추경으로 지원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원사업에 도내 274개 현장접수센터와 270개 이의신청 접수처를 운영하는 등 12월 15일까지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민간 자발적인 운동으로 시작된 ‘착한임대료 운동’에 도내 상가건물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으며, 경남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1004운동’을 추진 중에 있다. 

 

김기영 일자리경제국장은 “내년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확대와 온라인·비대면 사업을 한층 강화하겠다”며 “사회안전망 지원사업 확대는 물론, 창·폐업 소상공인이 적기적소에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체계를 마련하는 등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