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경남 고용위기지역 지정 재연장 해주세요”
경남도의회 ‘대정부 건의안’ 채택…청와대 등 전달
기사입력: 2020/11/29 [14:41]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강근식 의원(사진, 통영2, 국민의힘)이 대표 발의한 ‘경남지역(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고용위기 지정 재연장 대정부 건의안’이 지난 27일 제381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번 대정부 건의안은 창원, 통영 등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연장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정업종 지정기간 재연장을 시행해 줄 것을 포함하고 있다. 해당 건의안은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 고용노동부 등에 전달된다.

 

강근식 의원은 “조선산업은 2014년 이후 수주절벽으로 장기 침체에 빠져있음에 따라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등 4개 시·군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고,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정부지원이 강화돼 지역경제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많은 도움을 주었으며, 그간 정부의 지원으로 지역경제가 회복의 기미를 보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의원은 “그러나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조선기자재 업체의 파산, 실직으로 소비감소와 인구유출로 지역경제가 위축돼 경남지역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고용위기지역 재지정 대정부 건의안이 꼭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