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해설 > 사 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해설
사 설
<사설> 진주지역 코로나19 집단 확진…엄중한 대처 필요하다 / 경남 추가 예산 확보전략에는 여·야 따로 없다
기사입력: 2020/11/26 [12:05]
뉴스경남 뉴스경남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지역 코로나19 집단 확진…엄중한 대처 필요하다 

 

진주에서 이·통장단 제주도 연수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2~3차 감염 우려 등 파장이 일파만파다. 특히 코로나19 3차 유행의 엄중한 시기에 행정기관이 주도해 이·통장 단체 제주도 연수를 다녀온 것을 비롯해 또 다른 통장단 추가 연수로 지난 25일 하루에만 33명의 집단 감염자가 무더기로 나와 접촉자들의 역학조사도 이어지고 있다. 우려했던 대로 이튿날 26일 0시 기준 15명 2~3차 감염자가 나오는 등 끝이 어디인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통장의 성격상 주민과의 접촉이 잦기 때문에 지난 16~18일까지 연수를 다녀온 뒤로 동선에 따라 N차 감염 확산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경남도가 코로나19 3차 유행 재확산 시기에 연수 자제요청이라는 공문까지 발송했는데도 이를 무시한 진주시의 안일 행정에 대해 경위 파악과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3차 유행이 지난 8~9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 규모를 뛰어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26일 전후로 신규 확진자 수는 최소 4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무섭게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26일 0시 기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583명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감염은 동시다발적 감염으로 인한 것으로 역학조사가 쫓아갈 수가 없는 상태가 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일이다.


경남은 지난 25일 하루에만 총 45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제주도 연수발 진주지역 이·통장, 공무원 등과 창원 마산회원구 단란주점 방문자 등이 확진 판정됐기 때문이다. 진주시는 26일 0시부터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창원시도 2단계 격상 검토와 경남도는 도내 전역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상향키로 중대본과 협의 중인 것은 그만큼 심각한데 따른 조치다. 단체 외지 방문이나 생활공간에서 조금만 방심하면 언제든지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되고 있다. 코로나19의 3차 유행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도민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다.

 


 

경남 추가 예산 확보전략에는 여·야 따로 없다

 

정부가 제출한 556조 원의 내년 예산안 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등 조정소위원회가 본격 가동 중이다. 예산소위는 지난 16일부터 2주 일정으로 막바지 심의를 하고 있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에서 올라온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감액과 증액 심사를 맡는다. 여기서 결정된 내용이 예결위를 거쳐 본회의에 올라간다는 점에서 중요한 시기다. 경남도 등 각 지자체가 막바지 예산 확보에 나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19일 국회를 방문해 예결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 내년도 도정 주요 현안사업비 확보를 위한 막바지 활동에 돌입했다.


김 지사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경남 사업들이 원안대로 통과될 수 있도록 요청하면서, 상임위와 예결위에 증액 발의된 21개 주요 사업의 추진 배경과 필요성 내용을 설명하고, 국회 심의 단계에서 최대한 증액을 건의했다. 기획재정부 안일환 제2차관과 안도걸 예산실장에게는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축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을 위해 국비가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경남도에서 건의한 주요내용은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255억 원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 5억 원 △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76억 원 △국도5호선 해상구간(거제-마산) 건설 5억 원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기본계획 용역비 3억 원 △굴 양식산업 전환 친환경 개체굴 지원 10억 원 △강소특구 사업화 지원 105억 원 △국도 5호선 해상구간 건설 5억 원 △쌍백-봉수(국지도 60호선) 건설 25억 원 등 21개 사업 1010억 원 등이다.


특히 내년에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축과 부동산경기악화 등으로 지방세수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자칫 지방예산 운용에 위기마저 예견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여야는 물론 중앙과 지방 정치인 모두가 한마음이 돼야 한다고 본다. 과거의 사례를 보면 정부와 지자체 예산은 예산소위에서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밀실 협의라는 지적도 있지만 지금은 당장 확보된 예산을 지키고 추가 예산을 확보하는데 주력해야 한다. 예산소위 가동 기간이 이번 주말까지라는 점에서 며칠 남지 않았다. 도지사뿐 아니라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도 지역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뉴스경남 뉴스경남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