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 정치권·시민단체 ‘진주시 이·통장 제주 연수 비판’ 일제히 가세
기사입력: 2020/11/26 [16:0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경수 도지사의 사후 책임추궁 발언과 맞물려 진주시 ‘사면초가’

진주시민행동 “시민들이 시를 상대로 구상권 청구해야 할 상황”

 

진주시의 이·통장협회 회장단 제주도 연수와 코로나 집단확진 등으로 인한 후폭풍이 지역사회를 강타하고 있다.

 

김경수 도지사의 책임추궁 발언과 맞물려 진주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들도 ‘진주시의 책임’을 거론하며 날선 비판의 각을 세우고 있다.

 

먼저 김경수 지사는 지난 25일 오후 코로나 브리핑에서 “진주시의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코로나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기관이 주도해 타 지역으로 단체 연수를 다녀왔다는 점은 누가 봐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총력을 기울여 감염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 이후 이번 경위를 파악해 책임을 져야 할 사람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다. 진주시 뿐만 아니라 도의 지침에도 불구하고 이통장 연수를 다녀온 타 시군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같은날 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각종 행사와 작은 모임까지 자제해야 할 중차대한 시국에 진주시에서 지원해 제주도 연수를 갔으며, 공무원이 수행해 다녀오게 한 것은 코로나 방역에 역행하는 행정이다”며 “오히려 코로나를 퍼뜨린 형국이 됐다”고 맹비난했다.

 

한경호 민주당 진주을 지역위원장도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집단 확진은 진주시가 기획하고 실행한 코로나 참사다”며 “전 지자체, 전 국민들이 소규모 각종 행사·모임 조차도 취소, 연기하고 있는 이 긴박한 상황에서 시청 공무원 인솔하에 2박 3일 단체로 제주도를 다녀오게 한 것은 안전 불감증의 대표적인 사례다. 해이해진 진주시 공직기강의 표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진주시위원회도 논평을 내고 “코로나19 확산 총력 저지선에 찬물 끼얹은 진주시는 각성하라”며 “추가확산 방지에 사력을 다하고 행사 강행한 경위와 책임자 처벌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번 사태는 종교시설이나 다중 이용 시설 등에서 발생한 게 아니라 이통장협의회 회장단 단체 연수가 핵심 감염원이었다. 행정 조직에서의 확진자 다수 발생으로 문제의 심각성이 크며, 추가 확산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3차 대유행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제주도 연수를 꼭 가야만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진보당 진주시위원회도 규탄성명을 내고 “진주시와 이·통장회장단 發 대규모 확진 사태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보상하라”면서 “조규일 시장은 누구를 위한 시장인가. 시민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 진주시의 안일한 행정이 진주시민들을 코로나19 공포로 몰아넣었다. 시민들의 안녕을 책임질 진주시가 사태를 불러일으켰다”고 성토했다.

 

시민단체인 진주시민행동도 성명서를 내고 “이·통장협의회 제주도 연수기간이 11월 16~18일이라는데 인근 사천, 하동에서 한참 확진자가 발생할 시기였다. 이런 시기에 진주시 공무원이 이·통장들을 데리고 제주도 연수를 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통장들의 특성상 다수의 주민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고, 접촉자 파악에만 수 일이 걸릴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모 동 통장협의회 제주도 워크샵 건으로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그야말로 진주가 초토화될 수 있다”며,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시기 이통장협의회 연수를 진행한 진주시는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8·15광화문 집회로 서울시가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측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했었다. 각 지자체도 광화문 집회 참가에 대한 구상권 청구를 진행한다고 했었다. 이번에는 진주시민들이 진주시를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해야 할 판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역일각에서는 그동안 진주시의 철저한 방역 노력 속에 도내 여타 시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확진자 수를 유지해 왔던 점에 비추어 볼 때 이번 확진자 폭증사태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다소 과한 것이 아니냐하는 견해도 조심스럽게 나타나고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