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이웃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리이웃
하동읍·하동신협 ‘어려운 이웃 위한 따뜻한 기부’
어부바 박스로 어려운 이웃에 등 내밀다
기사입력: 2020/11/26 [16:19]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동신협이 지난 24일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등을 내밀어 주는 어부바 박스 100박스를 기탁했다. 



하동읍은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하동신협이 지난 24일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등을 내밀어 주는 어부바 박스 100박스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어부바 박스는 신협사회공헌재단 ‘온세상 나눔 캠페인’의 일환이다. 하동 신협은 신협 임직원 및 조합원들이 1차로 생필품 및 식료품으로 꾸려진 100박스를 채워 읍사무소에 전달했다.

 

또한 치매 환자들을 위한 어부바 위치알리미 25개와 보행보조기, 방한물품도 함께 기탁해 어부바 박스 나눔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

 

읍사무소 직원들도 어부바 박스의 취지를 듣고 주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난방용품·생활용품·식료품을 담은 어부바 박스 25박스를 자발적으로 준비해 이번 나눔 행사에 동참했다.

 

하동읍은 하동신협과 직원들이 마련한 어부바 박스를 지난 24일 하동읍내 어려운 이웃에 전달했다.

 

어부바 박스를 받은 장애인은 “요즘 날씨가 추워져서 걱정이었는데 전기장판을 전달받아 너무 감사하다”며 “어부바 박스 나눔행사의 취지를 듣고 나를 보살펴주는 이웃이 있다는 게 참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기봉 신협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어부바 박스에 동참해준 신협 임직원과 조합원, 읍사무소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등을 내밀어 주는 어부바 박스로 함께 어려운 시국을 이겨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치용 읍장은 “홀로서기도 어려운 시기임에도 다른 사람들에게 등을 내밀어주는 어부바 행사의 취지를 살려 어려운 이웃을 보살피고 읍민과 함께 걷는 행정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