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과기대 ‘새로운 융합’ 개교 110주년 기념식 가져
“나눔의 100년 역사 넘어 새로운 융합의 100년 역사 다시 쓰는 출발점”
기사입력: 2020/11/19 [18:1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나눔과 확산 그리고 융합’을 주제로 열린 경남과기대 개교 110주년 기념식 모습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개교 110주년을 맞아 ‘나눔과 확산 그리고 융합’ 이란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개교 110주년 기념식은 19일 오후 2시 칠암 캠퍼스 2층 강당과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1, 2부로 나눠서 진행됐다. 1부는 2층 강당에서 열렸으며, 장기근속자 표창, 개교 110년사 증정식이 마련됐다.

 

110년사에는 1910년 ‘농업입국’을 기치로 순종 황제의 칙령에 의해 설립된 경남과기대의 기록이 담겼다. 특히 여덟 차례 학제와 이름을 바꾸면서 ‘나눔과 확산’의 의미를 담았다. 1920년대 진주교대, 1950년대 진주남중학교와 경상대학교를 분리하며, 경남과기대는 나눔을 통해 확산해왔다.

 

2부 행사는 야외무대로 옮겨서 진행됐다. 첫 순서로 옛날 교명인 ‘진농(晉農)’ 현판식을 가졌다. 경남과기대는 1910년 공립진주실업학교로 개교했다. 진주성 북편 연지(일명: 진영 못) 앞 선화당 자리(현 중앙요양병원 부지에 있었던 낙육재)에서 2년제 1학급으로 개교했다.

 

1931년 칠암동 현 부지로 학교를 옮겨올 때 세워진 교문 기둥에 진주사람들의 가슴 깊이 새겨진 ‘진농’이란 교명을 다시 설치하며, 경남과기대 110년 역사의 출발점을 분명히 했다. 

 

이후 지난해 차문화 학과와 차연구원 설치 기념으로 진주차문화 50년 역사와 경남과기대 110년 역사를 융합하는 찻자리를 마련했다.

 

개교 100주년 기념관에서는 100만 재일동포 110년 역사를 경남과기대 110년의 역사와 융합하기 위해 ‘재일동포기념관’ 개관식을 열었다. 재일민단 조사에 따르면 60만 재일동포의 절반이 경남 출신이고 그중 절반이 진주를 중심으로 한 서부 경남 출신이다. 

 

한일합방이 되면서 일본으로 건너간 동포들의 삶은 1910년에 설립된 경남과기대와 110년 역사를 함께했다. 대한해협을 건너 나눠졌던 민족의 역사가 다시 융합하길 소망하는 작지만 의미 있는 행사였다. 

 

마무리 행사로 동문 기증 서화 전시회가 열렸다. 모교를 사랑하는 동문의 마음을 하나로 융합하는 염원을 담았다. 특히 이번에는 동문인 은초 정명수(隱樵 鄭命壽1909-1999, 서예가), 파성 설창수(巴城 薛昌洙 1916-1998. 시인, 서예가) 작품이 최초로 공개됐다. 

 

김남경 총장은 기념사에서 “나눔의 100년 역사를 넘어 새로운 융합의 100년 역사를 다시 쓰는 출발점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경남과기대 개교기념일은 4월 30일이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는 11월 19일 교직원과 동문 등 110명을 초청해서 열렸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