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국무총리 찾아 ‘남해∼여수도로(해저터널) 건설’ 건의했다
남해안 남중권 영·호남 주요 공동협력사업 정책 6건 건의
기사입력: 2020/11/19 [18:32]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가 지난 18일 협의회 소속 9개 시·군 단체장과 함께 세종특별자치시 국무총리실을 방문했다.

 

협의회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남해안 남중권 발전의 숙원사업이었던 공동협력사업 중 중점 사업 6건에 대해 정책제안 및 건의했다.

 

정책건의한 공동협력사업은 9개 시·군의 지역발전과 경제권 거점 형성을 위해 필요한 사업 및 국제행사 유치와 영호남 화합을 위한 사업이다.

 

주요 내용은 ▶COP28 남해안남중권 공동유치 협력 ▶남해∼여수 도로(해저터널) 건설 ▶제2관문공항 남중권 유치 공동협력 ▶영호남 화합의 인도교 조성 ▶섬진강 영호남 복합형 환승공원 조성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등이다.

 

협의회 소속 단체장들은 이날 국무총리에게 이들 사업의 정책적 반영을 한목소리로 건의하는 등 지역민의 숙원 해소를 위한 적극적인 추진의사를 전달했다.

 

협의회장인 윤상기 군수는 “지방의 인구감소와 노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경제의 수도권 집중 현상이 심각한 시점에서 남중권 협의회가 남해안권 발전의 중심축이 되기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해야 할 시기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중권 연계 관광, 농수산업 협력 강화, 신규 경제협력 사업 발굴 등 다양한 연계 협력사업을 발굴해 남중권의 균형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공동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는 진주·사천시, 남해·하동군과 전남 여수·순천·광양시, 고흥·보성군 등 9개 시·군으로 구성된 행정협의회로, 남해안 발전거점 형성과 영호남의 상호 교류를 위해 2011년 5월 창립했다.

 

협의회는 그동안 공동협력사업으로 농·특산물 공동마케팅, 광역 시티투어를 운영하고 있다. 교류협력사업으로 문화·예술제 생활체육 교류 등 다양한 공동·연계 협력사업을 추진하며 동서화합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명석 기자 이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