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합천군 2020년 결산기준 예산 7000억 원 돌파했다
민선7기 출범 이후 1835억 원 증액
기사입력: 2020/11/19 [18:33]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합천군이 올해 계획된 사업을 원활히 마무리하기 위한 제3회 추경예산안을 기정예산보다 456억 원 증액된 7231억 원 규모로 편성해 군 의회에 제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1835억 원이나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시 6000억 원을 달성한 이후 1년 6개월 만에 최종 예산이 개청 이래 사상 처음 7000억 원을 돌파했다.

 

제3회 추경예산안은 올해의 마지막 예산이다. 코로나로 인해 시행하지 못한 행사에 대한 경비, 연내 집행 불가능한 사업비 및 집행잔액을 삭감하고 수해피해 복구비와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추가 편성했다. 

 

▶수해피해로 인한 공공시설물 복구공사 430억 원 ▶생태하천복원사업 8억 원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5억 원 ▶공설운동장 개보수사업 5억 원 ▶밤 FTA 폐업지원사업 3억 원 ▶양돈 FTA 피해보전직불금 9억 원 ▶합천황토한우 출하장려금 1억 원 ▶농작물 재해보험지원 7억 원 등이다.

 

문준희 군수는 “민선 7기 중 군민 여러분께 약속한 예산 7000억 시대를 달성하게 돼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편성된 예산을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집행해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3회 추경예산은 오는 28일 개회되는 제250회 합천군의회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