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PHOTO
임금님께 진상하던 탱글탱글한 함양곶감 만들기
기사입력: 2020/11/05 [15:35]
장흠 기자 장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절기상 입동(立冬)을 닷새 앞둔 지난 2일 오전 함양군 서하면 운곡마을 곶감 건조대에서 한기수 씨 부부가 깍은 감을 건조대에 매달고 있다. 임금님께 진상하던 지리산 함양 곶감은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운 데다 식감도 좋아 큰 인기를 끌고 있다.(사진 제공=함양군) 

장흠 기자 장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