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민행동, 진주시 채용비리의혹 검찰에 고발
“의혹이 낱낱이 밝혀질 때까지 진상규명 요구 계속”
기사입력: 2020/10/26 [16:19]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창원지검 진주지청 앞에서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진주시민행동   

 

진주시민행동이 진주시 채용비리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진주시민행동은 26일 오전 창원지검 진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7일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의혹의 당사자인 공무원에 대한 직접 수사를 요구하며, 심사과정에서 부정한 청탁이나 금품수수 여부를 밝혀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진주시민행동의 이날 검찰고발은 이에 더해 피고발인으로 현 진주시장 선거캠프 관계자 1명, 선거캠프 관계자 가족 1명, 전·현직 진주시 공무원 2명과 조규일 시장을 포함하고 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채용비리의혹이 불거진 지 40여 일이 지났지만 시민들의 분노만 들끓고 있을 뿐 그 어떤 조사도 없고 그 누구도 책임지려는 이가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채용과정에 문제가 없었다면서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는 대응으로 시민을 기망했다. 시정의 도덕성과 공정성을 뿌리 채 흔드는 일임에도 진주시장은 조사는커녕 사과 한 마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채용비리의 진상을 밝히는 것이 소속 정당에 따라 의견을 달리할 수 있는 일인가, 보수와 진보로 나뉠 문제가 아니다”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다. 도우려는 자 또한 공범일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피고발인은 현 시장 선거캠프 관계자이거나 전·현직 공무원이다. 이들은 의혹의 직접 당사자로 의심받고 있는 사람들이다. 합법적이고 공정한 과정으로 채용됐는지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시민행동은 “이후에도 제보를 모아 추가적인 검찰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집회와 시위, 서명 등을 통해 채용비리(의혹)의 전모를 밝히고, 다시는 이러한 불공정이 발붙이지 못하게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시민단체의 이 같은 공세에 대해 별도의 반박 없이 기본적으로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