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남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접수센터 274곳 운영한다
11월 6일까지 온라인 신청 어려운 소상공인 상담과 온라인접수 대행
기사입력: 2020/10/26 [16:00]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정부의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접수센터를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운영한다.

 

현장접수센터는 방문 민원인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군 수요조사를 거쳐 시·군 소상공인 관련부서와 규모가 큰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 274곳을 지정해 설치했다.

 

도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수혜규모는 19만 6000명 2112억 원 정도다. 현장접수센터 방문대상은 4만 1000명 정도로 이 중 일부는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지난 5월 31일 이전 창업자로 신청 당시 휴·폐업 상태가 아닌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일반업종은 2019년 연매출 4억 원 이하이고 2020년 상반기 매출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경우 100만 원이 지원된다.

 

또한 특별피해업종은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노래연습장, 피시(PC)방 등 12개 업종으로 지난 8월 23일 이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조치로 영업 중단된 소상공인으로 매출감소와 무관하게 200만 원이 지원된다.

 

도는 경남신용보증재단과 협력해 접수 보조인력(기간제근로자) 573명을 채용해 현장접수센터에 배치하고 PC 설치, 현수막 게시, 방역물품 등을 제공해 접수센터가 원활히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은 온라인 신청이 원칙이나,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경우 신분증, 사업자등록증, 매출감소 증빙서류 등을 지참해 사업장 관할 지정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신청하면 된다.

 

현장접수센터의 원활한 상담과 접수지원을 위해 26일부터 30일까지는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 5부제(월 1·6/ 화 2·7/ 수 3·8/ 목 4·9/ 금 5·0)를 적용해 접수하며 11월 2일부터 6일까지는 출생연도 구분 없이 신청 가능하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기한이 11월 6일까지인 만큼 이번 기회에 반드시 신청해야 하며 지원금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확인, 검증 후 순차적으로 지급한다. 또한 이의신청은 지급대상에 해당하지 않음을 문자 통보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제도 및 대상 여부관련 문의는 새희망자금 전용 콜센터를 이용하고 현장접수 대행 서비스 이용을 희망할 경우 시군별 설치돼 있는 현장접수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김기영 일자리경제국장은 “현업에 바빠서 신청을 못하고 있거나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소상공인 분들은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를 이용해 새희망자금 신청을 꼭 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현장접수센터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1일까지 국세청 데이터베이스(DB)로 확인된 도내 온라인 신속지급 대상자는 15만 9000여 명으로 이중 13만 9000여 명(87.4%)이 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