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국립공원계획변경안, 지역민 박탈감 넘어 참담하다는 호소”
국민의힘 경남도당 “경남도가 전면에 나서야 한다” 촉구
기사입력: 2020/10/26 [15:51]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국립공원계획변경안은 지역민의 박탈감이 참담하다는 호소다”며, “경남도는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지난 25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경남도는 즉각 지역민들의 피해대책 마련을 위한 중재에 나서 도민을 챙기는 진실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천영기 대변인은 “환경부는 법에도 없는 총량제와 생태기반 평가라는 쟁점을 내세워 주민들의 의견을 철저히 묵살하고, 해제에는 각종 이유를 달아 틀어막으면서 신규 국립공원구역 편입에는 적극적으로 매달리는 이기심을 적나라하게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묶인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해안 도로변 경관을 위한 잡목 수리에도 까다로운 허가, 지역주민의 최소한의 생계를 위한 최소면적, 주변 관광 활성화 사업제약 등 상대적 박탈감으로 ‘참담하다’는 반응이다”며, “정작 사태가 이 지경인데 도대체 경남도는 무엇을 하고 있는지 따져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성토했다.

 

또한 “국립공원 공원계획 변경은 10년마다 이뤄지며, 우리 경남도에는 통영시, 거제시, 사천시, 남해군에 걸쳐있다. 먼저 피해가 가장 큰 지역인 통영시의 경우 총 19.4119㎢ 해제 건의에 26필지인 0.01㎢ 해제를, 거제시는 14.57㎢ 해제 건의에 2필지 0.00094㎢ 해제, 남해군에는 11.294㎢ 해제 건의에 55필지 0.03㎢만 해제, 그리고 총량제 요구에 따른 통영시 편입검토 면적은 총 22.522㎢ 포함돼 해당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빗발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간절한 호소 속에 해당 지역 국회의원이 나서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을 규탄하는 공동 항의서한을 보내고, 또한 언론의 연일 비판기사에도 경남도는 해결할 움직임이 없다는 불만과 비판이 나온다”며 “경남도는 즉각 지역민들의 피해대책 마련을 위한 중재에 나서 도민을 챙기는 진실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천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는 캐치프레이즈가 무색해지는 행정에 허탈한 건 왜일까”라며 실망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