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 총리 “독감 예방접종해 달라…허위정보 엄정대응”
기사입력: 2020/10/26 [15:51]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뉴스1 제공)   



질병청, 사망사례 26건 조사 후 예방접종 지속 결정

“중증 이상반응 철저히 조사해 결과 투명하게 공개”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5일 “국민들께서는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정부 결정에 따라 예방접종에 계속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한 허위 정보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코로나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을 존중해 예정된 일정대로 만 62세부터 69세 접종을 26일부터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독감 예방접종 이후 사망사례 보고가 늘고 있어 국민적 불안감이 컸다”며 “질병관리청이 보고된 사례 중 26건을 전문가들과 함께 심도있게 논의한 결과 예방접종을 계속 진행하기로 어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부검을 하지 않은 6명 중 4명은 질병사와 질식사가 각각 3명, 1명이다. 나머지 2명은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아 역학조사 중이다. 이들 6명 모두 예방접종과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부검을 진행한 20명은 심혈관질환 8명, 뇌혈관질환 2명, 기타 3명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7명은 자세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 총리는 “접종받는 분들은 가급적 건강상태가 좋은 날을 선택해 주시고 접종 후 이상반응 확인 등 안전수칙을 지켜달라”며 “질병청은 국민들이 과도한 불안을 가지지 않도로 계속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중증 이상반응을 신고한 사례는 철저히 조사한 후 결과를 그때그때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국민 불안과 불신을 조장하는 허위·조작 정보에 대해서도 과학적 근거 기초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처해달라”고 지시했다. 

 

권희재 기자/뉴스1 권희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