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함안군 26일 입곡군립공원 수변데크로드 개통식 가져
기사입력: 2020/10/26 [15:56]
강호석 기자 강호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함안군이 26일 산인면 입곡군립공원 내 조망데크에서 수변데크로드 준공을 기념한 개통식을 가졌다. 



입곡군립공원의 절경, 더욱 가까이 편안하게 즐기세요

총길이 1.71km, 입곡저수지 주변 절경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어

 

함안군이 26일 산인면 입곡군립공원 내 조망데크에서 수변데크로드 준공을 기념한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조근제 함안군수, 이광섭 함안군의회 의장, 최재호 한국농어촌공사 함안지사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사업경과보고, 기념촬영, 수변데크로드 탐방의 순서로 진행됐다. 

 

민선7기 군수공약사업인 입곡군립공원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23억 5000만 원을 투입, 2018년도부터 올해까지 3년간의 기간이 소요됐다.

 

먼저 1차 사업은 군비 12억 원을 들여 입곡저수지 내 출렁다리 인근에서 입곡저수지 주차장까지 950m 구간을 지난해에 개통했다. 올해 2차로 총사업비 11억 5000만 원을 투입, 아라길 자전거도로 종점부터 출렁다리 인근까지 505m와 저수지 제방끝단에서 팔각정까지 255m 구간을 조성해 총길이 1.71km의 수변데크로드를 지난 8월에 완공했다. 이중 저수지 제방끝단에서 팔각정까지 255m의 구간은 한국농어촌공사 함안지사에서 사업비 4억 5000만 원을 들여 진행했다.

 

지난해 경전선 폐선부지를 활용해 쉼터, 포토존, 산책로, 문화마당, 자전거도로 등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한 아라길을 입곡의 수변데크로드와 연결시켰다. 이를 통해 지역민들이 아라길을 통해서도 입곡군립공원까지 쉽게 찾아올 수 있게 됐다. 또한 데크 산책로를 이용해 입곡저수지 주변의 절경을 보다 가까이서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이날 개통식에서 조 군수는 “이번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아낌없이 지원해준 한국농어촌공사 함안지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스카이사이클 설치, 산림욕장 내 편의시설 정비, 야간 볼거리 확충 등 다양한 체험시설과 편의시설을 구비해 입곡군립공원이 경남의 대표적인 생태관광지이자 자연친화적 치유의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안군 입곡군립공원은 수려한 자연풍광으로 사시사철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명소다. 한편의 풍경화 같은 입곡 저수지와 주변 경치가 어우러져 계절마다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자연친화적 생태관광지이다. 

 

저수지를 가로지르는 96m의 입곡출렁다리, 깎아지는 절벽 위에서 저수지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는 팔각정, 0.8km길이의 산림욕장 오솔길 등은 누구나 일상의 고민을 잠시 잊고 자연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군에서 직영하는 무빙보트 ‘아라힐링카페’를 이용하면 저수지 주변 기암절벽과 다양한 수림이 드리워진 빼어난 경치를 가까이서 조망할 수 있다. 

 

최근에는 진입로를 확·포장하고 공원주차장 진입교량을 가설해 방문객들의 편의를 더했다. 또한 야간경관조명을 새로이 설치해 야간에도 또 다른 멋과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강호석 기자 강호석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