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서춘수 함양군수 "군민 불편 직접 발로 뛰며 살펴라"
26일 간부회의서 발로 뛰는 현장행정 강조
기사입력: 2020/10/26 [15:57]
장흠 기자 장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서춘수 함양군수는 10월 4주 간부회의에서 군민 생활 속 불편 해소를 위한 직접 발로 뛰는 현장행정을 주문했다. 

 

함양군이 26일 오전 군청에서 서춘수 군수 주재로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각 부서별 추진할 중요 현안사업에 대해 보고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각 부서의 협조를 이끌어 냈다. 

 

이날 서춘수 군수는 “우리 군민들이 불편함을 느끼기에 앞서 공무원들이 선제적으로 불편을 살피는 발로 뛰는 행정이 필요하다”며 “군민의 입장에서 구석구석 작은 것 하나라도 놓치지 않는 세심한 행정을 펼쳐 달라”라고 강조했다. 

 

이어“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1년 연기되면서 분위기가 상당히 침체돼 있는 것 같다”며 “2021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철저한 준비와 함께 다양한 홍보 방안을 마련해 엑스포 붐업을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농업인 지원방안 검토, 예산확보, 인구늘리기 및 청렴도 향상, 당면 현안사업의 착실한 추진 등을 주문했다. 

 

서춘수 군수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럴 때 일수록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는 철저한 방역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다가오는 연말 마무리와 내년 업무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장흠 기자 장흠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