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추가 발생…긴급방역 강화 나서
경기·강원 일시 이동중지명령…인근 10㎞ 이내 살처분
기사입력: 2020/10/13 [18:28]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가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철원 소재 도축장의 돼지 예찰 과정에서 화천의 양돈농장에서 출하한 어미돼지(모돈) 8두 중 3두가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해당 어미돼지의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9일 오전 5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
 

중수본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지난 9일 오전 5시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48시간 동안 경기·강원의 양돈농장·도축장·사료공장·출입차량 등에 대해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농장(돼지 940두 사육)과 인근 10㎞ 내 양돈농장(2호, 1525두) 사육돼지에 대해서는 전 두수 살처분 하기로 했다.
 

발생농장은 야생멧돼지 양성개체 발생지점으로부터 250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그동안 돼지·분뇨·차량의 이동을 제한하고 농장초소를 운영하는 등 집중 관리를 해오고 있었다.
 

중수본은 지난해 9월 국내에서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 추가 발생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경기·강원을 4개 권역(경기 남·북부, 강원 남·북부)으로 구분해 돼지·분뇨·차량의 타 권역으로의 이동을 금지했다. 경기·강원 북부지역의 양돈농장에 대해서는 축사로의 차량 진입을 통제하고 있다. 야생멧돼지 집중 포획과 폐사체 수색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한 울타리도 1054㎞에 걸쳐 설치했다.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점부터 농장까지의 이동경로와 전국 양돈농장 주변을 매일 소독중이다. 양돈농장의 소독·방역실태도 지속적으로 점검·보완하고 있다. 아울러 농장 종사자에 대한 방역수칙 지도·점검과 매주 수요일 쥐·해충 제거 및 소독을 위한 ‘축산 환경·소독의 날’도 지속 운영하고 있다.

중수본은 국무총리 주재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점검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발생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 우선 가용 가능한 광역방제기와 소독차량 등을 총 동원해 최근 야생멧돼지 발생지역 인근 도로·하천·축산시설에 대한 집중소독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현재 경기·강원의 살처분·수매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 재입식 절차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중수본부장은 “양돈농장과 축산관련 시설은 내외부 소독과 생석회 벨트 구축을 꼼꼼히 실시하고 손씻기·장화갈아신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며 “농장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의심될 경우 지체없이 검역본부와 지자체 등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김회경 기자 김회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